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8758 1102020052960428758 08 0805001 6.1.1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90727461000 1590727481000

식약처장 "'렘데시비르' 도입 준비 중…코로나19 임상 긍정적"

글자크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치료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렘데시비르'의 국내 도입을 추진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과 국내에서 진행되는 렘데시비르의 임상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와서, 이 약물의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조선비즈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 처장이 지난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렘데시비르는 독감치료제 ‘타미플루’를 개발한 미국 제약업체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전염병인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하던 약물로, 사람 세포 속에 들어온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증식을 멈추는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앞서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이 약물이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15일에서 11일로 단축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보고한 바 있다. 사망률의 경우 렘데시비르를 투약한 실험군이 약 7%, 그렇지 않은 비교군이 약 12%였다.

정부는 현재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 승인과 특례수입을 모두 검토 중이다. 긴급사용 승인은 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국내에서 사용 허가를 받지 않은 제품을 한시적으로 제조·판매·사용할 수 있게 한 제도이고, 특례수입은 사전 신고 없이 외국에서 들여올 수 있게 한 제도다.

정부가 만일 렘데시비르에 긴급사용 승인을 내리면, 이 약물이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치료제로 사실상 인정받게 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앞서 이달 초 렘데시비르를 산소 치료가 필요한 중증 이상의 코로나19 환자에게 쓸 수 있도록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전효진 기자(oliv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