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1924 0562020052960421924 08 08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56685675 false true true false 1590713178000 1590713191000

우체국 택배를 로봇이 배달해 준다고?

글자크기
세계일보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 차량.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체국 집배원 대신 ‘자율주행 로봇’이 택배를 배달해주는 날이 머잖아 올 것으로 기대된다. 택배를 보내기 위해 우체국에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덜고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 차량’을 이용해도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5G(5세대)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과 배달로봇 등은 오는 10월부터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내년 말까지 21개월간 시범운용에 들어간다.

이번 사업은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국민편의를 높이고 집배원 안전사고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언택트) 서비스 활성화와 미래 물류서비스 혁신을 위해 이 같은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는 게 우정사업본부 측 설명이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등기·택배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과 장소에 맞춰 이동해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 앱을 통해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세계일보

우편물 배달로봇(왼쪽)과 집배원 추종로봇.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우편물 집하장에서 문 앞까지의 배송서비스를 담당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이동 우체국처럼 우체국 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하는 방식이다.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을 보조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노동강도를 분담해주기 때문에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하면 돼 근로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5G 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하고 기술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으로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 확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이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우정사업본부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