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21557 0232020052960421557 01 0102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90712522000 1590715797000 related

靑 "주호영 제안한 '고용유연성', 文대통령 동의 아냐…野 오해"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기업활동을 장려하자는 취지에서 '고용 유연성'을 높이자는 제안을 했고, 이에 문 대통령도 '공감했다'고 야당 측에서 밝힌 데 대해 청와대는 29일 "동의한 것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MBC 라디오 프로그램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가진 인터뷰에서 "고용유연성 문제는 사실 '해고를 쉽게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문 대통령은 관련 제안을) 듣기만 하고, 동의한 것은 아니다. 동의할 수도 없는 부분"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은 "경제계 쪽에서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고용유연성을 확대해야 된다'고 오래 전부터 주장해왔던 것이고, 미래통합당 입장에서는 지금까지 (경제계) 입장과 비슷한 생각을 했을 수 있다"면서도 "문 대통령은 그 얘기를 (동의한 것이 아니라) 들은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가 얘기했을 때 문 대통령이 '안 됩니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동의했다'고 (야당 측에서) 얘기할 순 있겠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동의라고 보기 어렵다. 오해할 순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동의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 확인이 된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윤 수석은 "바로 옆에 배석했던 노영민 비서실장이 그 얘기를 다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 유연성 확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굉장히 관련 없는 것"이라며 "위기 극복이 아니라 더 위기로 몰고 가는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못 박았다.


청와대는 지난 20대 국회에서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만들어 제도적 협치를 꾀했으나 제대로 운영되지 않았다. 개원을 앞둔 21대 국회에서 이와 같은 기구를 다시 구상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 윤 수석은 "20대 국회에서의 정당 지형과 달라졌다"면서도 "당연히 정의당은 국정 대화 파트너로, 논의의 장에 끌어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만의 문제는 아니고, 민주당에서도 정의당과 어떻게 대화를 할 것인가를 짜야 한다"며 "전날 (양당과의 대화) 장이 만들어진 것이고, 계속 (대화 대상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문 대통령과 여야 양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언급도 없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그는 "저희가 파악하고 있는 내용으로 윤 당선인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위안부에 대한 얘기만 있었다"면서 "윤 당선인의 거취는 대통령이 관여할 부분도 아니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