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9293 0242020052960419293 01 01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59901686 false true true false 1590707793000 1590707828000 related

김무성 “文·원내대표 회동, 자주해야…朴, 요구해도 안해"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은 대권 도전 질문에 “현재로서는 의지가 없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은 28일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서 ‘대선 도전 의지를 내려놓은 건가’라는 진행자 질문에 “현재로서는 그렇다”라며 “1차로 제가 좋은 후보를 찾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김종인 체제가 어저께부터 들어섰고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창조적 파괴를 해서 우리 당을 새로운 정당으로 만들어주기를 바라고 적극적으로 협조할 생각”이라며 “제일 중요한 것이 집권이기 때문에 (대선) 후보를 잘 발굴해 만드는 역할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킹메이커’ 역할에 집중하고 만약 마땅한 후보가 없을 때는 “그때 가서 보겠다”라고 말을 아꼈다.

‘김종인 비대위가 잘할 것 같냐’는 질문엔 “잘할까 보다 잘하도록 우리가 적극 협조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보수, 진보 이런 좌우 개념을 떠나야 된다고 생각한다”라며 “정체성에 함몰돼서 얽매여서는 집권을 하지 못한다는 게 이번 선거를 통해서 이미 결론났다. 그동안의 이데올로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서 우리 몸을 가볍게 해서 새로운 길을 찾아 나서야 한다. 그것을 하기에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극우 유튜버와 ‘전쟁’을 선포한 김 의원은 “제가 일부 극우 유튜버들을 이야기하는 거다. 이들은 자기들 뜻과 다른 사람을 역적이다, 배신자다라며 과하게 매도해 오지 않았냐. 이제 그거 그만해야 한다. 그들 주장이 이번 선거에 반영되지 못했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정치인이 이런 거에 대해서도 소송전을 벌이는 건 옳지 못해서 많이 참았는데 이제는 너무 심각한 명예훼손을 해 오던 거에 대해서는 법적으로 대응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오찬회동을 가진 것에 대해선 “자주 해야 한다. 대통령이 예를 들어서 언론사 무슨 창립행사에 초대받아서 가고 이런 거 이제 안 가야 된다. 대통령이 보낼 수 있는 제일 많은 시간을 국회의원들하고 보내야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정부, 대통령이 꼭 통과시켜야 될 법안에 대해서 야당이 반대하면 반대한 사람 의원들 청와대 초청해서 ‘내가 대통령 하는 동안 꼭 임기 중에 하고 싶은데 네 내 좀 봐줘’ 그런 대화가 필요하다. 그런데 그걸 그동안 절대권력자 대통령이 그런 걸 안 했지않냐.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이 그걸 안 했다. 제가 여당의 당대표가 대통령하고 정례회동을 그동안 쭉 했었는데 제가 당대표 될 때 그걸 안 했다. 아무리 요구해도 정례회동을 안 해 줬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