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4027 0232020052860414027 01 01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662508000 1590662533000 related

김경율, 김어준 향해 "언제까지 이따위 짓 할거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 씨를 향해 28일 "언제까지 이따위 짓을 할 것인지 묻고 싶다"며 맹비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씨를 겨냥해 "안성 쉼터를 팔아 해치운 인간이 가지고 온 세금계산서 등의 증빙을 입수했나 본데, 털보야 지금 네가 쥐고 있는 그 증빙들이 사회복지 공동 모금회에서 F를 맞은 건 알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서도 "뉴스공장이 언제까지 이따위 짓을 할 건지 묻고 싶다"며 "뉴스공장은 김운근으로부터 최소한의 서류 검증을 했나"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가 언급한 서류는 김운근 씨가 소지하고 있는 안성 쉼터 매각 시 신고한 양도소득세 내역이다.

아시아경제

방송인 김어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는 "토지 취득가액, 부지 조성가액, 건물 준공비용 및 조경비용 등 모두 합쳐 김운근은 5억4400만원이라고 세무서에 신고했다"며 "김운근이 건설업자라는 것을 염두 하면 취득가액 역시 상당히 증액했을 것으로 추측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제 와서 해당 건물을 짓는데 7억7000만원이 들었다고 한다"며 "뉴스공장은 조국 사태 때 제보자 X라는 인간을 데려와 장난질했던 손맛을 못 잊겠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그간 뉴스공장 작가들과의 인연, 또 김어준과도 희희낙락한 적이 있어서 가급적 언급을 꺼려왔다"며 "또 차기 대권을 꿈꾸고 있는 만큼 언론인들과 척지는 게 바람직하진 않지만 이제 다 끝났고, 전쟁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26일) 김운근 씨는 김씨가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성 쉼터'를 터무니없이 비싼 값에 매도, 매입했다는 지적에 대해 "공사 원가만 계산했을 때 총 7억7000만원이다. 9억원에 넘기려다 좋은 일에 쓴다 해서 싸게 팔았다"고 말했다. 현재 알려진 당시 안성 쉼터의 시세는 3억5000만원 수준이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