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3211 0722020052860413211 02 0201001 6.1.11-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90659220000 1590659439000 related

신규 확진자 급증, 53일 만에 최다…코로나 다시 '비상'

글자크기

5시 정치부회의 #청와대 발제



[앵커]

정치부회의 시작할 때 제가 속보를 얘기했지만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하루 새 79명이 늘었습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기준이 된 하루 50명을 훌쩍 넘긴 숫자입니다. 쿠팡 물류센터발 확진자도 닷새 만에 82명으로 늘었습니다. 신 반장 발제에서 코로나 관련 소식을 자세히 정리해보겠습니다.

[기자]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5월 28일 0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신규 확진자가 총 79명 발생해서, 경기도 부천시에 쿠팡 물류센터 전날과 대비해서 46명이 추가 확진되었습니다. 오늘 11시 기준으로 총 82명의 확진자가 확인되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이틀 급증했습니다. 하루 새 79명, 쿠팡 관련은 46명이 추가돼서 누적 82명입니다.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면서 제시한 목표 중 하나인 일일 신규 환자 50명을 넘어선 것은 4월 8일(53명) 이후 처음입니다. 이중 대다수가 서울(24), 인천(22), 경기(21) 등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 부천 쿠팡물류센터발 집단감염이 주원인인데요. 4천 명 전수검사 대상 중 80%가 검사를 받았고,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가 있는 상황입니다.

센터 내 최초 확진자는 부천 라온파티 돌잔치에 다녀왔습니다. 다만 이 직원은 5월 12일 하루만 출근했고, 다른 확진자들은 23일 전후 증상을 보였습니다. 따라서 아직 확인되지 않은 또 다른 감염원에 노출된 게 아니냐 분석도 있었는데요. 오늘 방역당국은 물류센터발 감염을 '이태원 클럽발 5차 감염사례'로 최종 확정했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물류센터 특성상 단시간 내에 집중적인 노동이 이루어지므로 직장 내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거나 '아프면 쉬기' 같은 직장 내 방역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습니다. 코로나 사태 후 폭증한 수요 탓에 쿠팡은 물류센터 단기 알바 직원을 늘렸습니다. 마스크도 쓰고, 발열 체크도 했지만, 다닥다닥 붙어서 밥을 먹는 식당, 휴게실, 흡연실은 사각지대로 남았습니다. 24일 오전에 첫 확진자가 나온 걸 알고도, 별다른 공지 없이 근무 조를 출근시켰습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 (지난 26일) : 혹시 오늘(25일)도 나왔냐고, 오늘도 확진자 나왔다고 해가지고. 근데 그거를 알 수가 없는 게 핸드폰을 내거든요. 일을 할 때. 그래서 저희는 뭐 알 수도 없고. 저희는 확진자 나온 지도 모르고 일을 했는데…2층에서 어제 일하셨던, 그러니까 저희가 일한 그 전날에 일하셨던 분들이 막 따지고 싸우시더라고요. 담당자분이랑. 그래서 알게 됐습니다.]

특히 쿠팡 부천 물류센터는 수도권 서부 지역의 냉동·냉장식품을 보관하는 중심 창고입니다. 김이 서리고 얼다 보니까 '빨리빨리'가 미덕인 현장에선 현실적으로 마스크를 쓰고 일하기 쉽지 않았다는 게, 직원들의 이야기입니다.

[양원보/전 국회반장 (JTBC '뉴스룸' / 어제) : 부천센터 사정을 잘 아는 한 분과 제가 직접 통화해 봤습니다. '작업 중에 마스크를 쓸 수가 없었다'라는 말도 했습니다. '이럴 줄 알았다'는 겁니다. 이렇게 말이죠.]

[A씨/30대 쿠팡 전 직원 (JTBC '뉴스룸' / 어제) : 냉동 같은 경우는 마스크를 쓰면 김이 올라오기 때문에 이게 얼어요. 얼기 때문에 대부분이 (마스크를) 안 쓰고 일을 하고요. 오전조가 입었던 방한복을 거기 입김도 서려 있고 비말 성분이 있을 거 아닙니까. 그걸 그대로 또 오후조가 입는 거예요. 축축해요.]

심각한 이야기 중이기는 하지만, 잠시 반가운 얼굴, 어제 뉴스룸에 출연한 양 반장입니다. 얼굴이 더 좋아진 것 같네요? 아무튼 뉴스룸에 가서도 이렇게 말이죠. '이렇게 말이죠~' 특유의 이 습관은 여전합니다.

예전에 저도 한 번 해본적이 있습니다.

[JTBC '정치부회의' (2018년 10월 27일) : 한 번 더 안경을 쓰고 도전을 해보겠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이렇게 흉내를 내보려 했는데, 아무리해도 양 반장 특유의 느낌은 안 사는 것 같습니다. 참고로 종종 양 반장이 그립단 댓글 다시는 분들이 좀 있는데요. 양 반장은 잘 있습니다.

[양원보/전 국회 반장 (2014년 7월 28일) : 익신아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라 지켜보고 있다]

[조익신/국회 반장 (2014년 7월 28일) : 선배 걱정하지 마시고요 저는 선배자리를 뺏을 생각이 없습니다]

역시 인생은 한 치 앞을 모르는 일이죠. '조런것들' 시리즈로 자리 잡은 조 반장도 응원 많이 해주시고요.

다시 코로나 소식 이어갑니다. 부천 쿠팡에 이어서, 경기도 고양의 쿠팡물류센터, 서울 송파의 마켓컬리 물류센터, 1천600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의 대형 콜센터 등에서도 관련 확진자가 나오면서, 물류센터발 확산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됩니다.

관련해 첫 학생 확진자도 나왔는데요. 서울 구로구 신도림 중학교에 다니는 1학년 학생이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어머니에 이어서 확진됐습니다. 다행히 등교수업을 전 판정을 받아서 다른 학생과의 접촉은 없었다고 하죠.

등교 시작 이후, 서울 지역 첫 고교생 확진도 나왔습니다. 강동구 상일미디어고 학생인데, 학교엔 고3 학생들과, 오전 등교를 한 고2 학생들이 수업을 듣고 있었습니다. 전원 귀가 조치 했고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인근 학교에도 등교 중지 조치가 내려질 수 있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어제) : 현재 대한민국의 코로나19 감염증 관리체계 속에서도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우리 학교는 올 한해 등교 수업을 아예 하지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실시간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고, 앞으로도 부족한 점은 계속 보완하면서 대응해 나가겠습니다.]

2차 등교 첫날인 어제 전국 560개 학교 오늘은 838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미뤘습니다. 현장에서는 향후 3차·4차 등교를 강행할 경우, 교내 상주인원이 늘고, 이태원이나 쿠팡발 감염 확산세에 기름을 붓게 될 수 있단 우려가 나옵니다. 현재 교육부가 연기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방과 후가 문제인데 친구들과 동네 PC방, 코인노래방을 찾는 학생들 일일이 통제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숫자로만 보면 생활 속 거리두기 기준인 신규 확진 50명은 이미 깨졌습니다. 부천은 사회적 거리두기 체제로 전환했고, 수도권 지역으로 확대해야 한단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언제 어디서든 옮을 수 있단 생각으로 경각심을 유지하는 게 중요한 시점입니다.

오늘 청와대 발제 이렇게 정리합니다. < 신규 확진 79명, 53일 만에 최다…"물류센터발 대규모 확산" > 입니다.

신혜원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