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2132 0232020052860412132 01 0102001 6.1.11-RELEASE 23 아시아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0656513000 1590656528000 related

文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무게…"공수처 7월 출범 차질 없어야" (종합)

글자크기

김태년·주호영 원내대표와 청와대 상춘재 오찬 회동…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협치' 강조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모두 대화와 협상을 중시하는 분이라 기대가 높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여야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협치'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가 제안한 '정무장관 신설' 문제에 대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논의를 지시하면서 힘을 싣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주 원내대표와의 국회 인연을 강조한 대목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와는 국회의원 시절 국방위원회 동기였는데, 합리적인 면을 많이 봤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이라면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야당 원내대표와 교감을 넓히고자 노력한 것은 오는 30일 제21대 국회 출범을 앞두고 달라진 정치 환경에 맞는 협치 모델 발굴이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가 5·18 기념식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협치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뭔가 일이 안 풀릴 때는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만나려다보니 만나는 일 자체가 쉽지 않았다"면서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서 현안이 있으면 현안을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서 정국을 얘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발전적 계승을 강조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오찬 회동 이후 산책을 하는 과정에서 국회가 정상적인 날짜에 개원을 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김 원내대표를 향해 "국회가 제때 열리고 법안이 제때 처리되면 제가 업어드릴게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정국이 끝나면 결국 미래 경쟁이 중요해질 것이라면서 협치와 통합을 실천하는 정치 세력이 국민의 선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안과 관련해서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과 고용 관련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7월 출범 예정인 공수처를 강조하면서 차질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여야 상설 협의체 가동 문제는) 합의 형태로 발표하지는 않았다. 앞으로 원내대표끼리 대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정의연 사태와 관련해 언급을 했지만 문 대통령은 말을 아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의연 관련 직접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