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10276 0902020052860410276 02 0201001 6.1.11-RELEASE 90 아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90653677000 1590653683000 related

코로나19 확산세에 수도권 공공시설 내달 14일까지 문 닫는다

글자크기

수도권 내 모든 다중시설 내달 14일까 운영중단 학생 방문 잦은 학원과 PC방 등도 이용자제 권고 정부 "유행 커지면 사회적 거리두기 돌아갈 수 있다"

아주경제

마이크 조정하는 박능후 장관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긴급관계장관회의' 결과 등의 발표에 앞서 마이크를 조정하고 있다. 2020.5.28 kjhpress@yna.co.kr/2020-05-28 16:25:25/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는 다음달 14일까지 수도권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한 수도권 연쇄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연수원과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을 중단키로 했다. 또 수도권 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주관하는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하도록 조치했다.

박 1차장은 "공공기관에서는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많은 사람이 밀집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도권 유흥시설은 6월 14일까지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학생들의 방문이 잦은 학원 및 PC방에 대해서도 이용자제를 권고하고,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도록 행정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박 1차장은 생활속 거리두기 유지 방침을 밝히면서 "지금 확산세를 맞지 못하고 유행이 계속 커진다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사태 추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로 복귀할 가능성도 열어두었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19일까지 일부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중단을 권고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후 운영제한을 완화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해 오다가 이달 5일 생활속 거리두기로 전환했다.

홍승완 기자 veryhong@ajunews.com

홍승완 veryh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