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69896 0602020052760369896 02 0205001 6.1.12-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551086000 1590551091000 related

직장인 64.4% "코로나19로 이직계획 틀어져"

글자크기
직장인 64.4% "코로나19로 이직계획 틀어져"

이직 미루거나(61.0%), 포기했다(10.1%)는 답변 많아

직장인 5명 중 3명 "코로나19사태 이후 이직 가치관 변해"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장인 5명 중 3명은 코로나19사태로 이직계획에 변동이 생겼다고 답했다. 주로 계획보다 이직을 미뤘다는 응답자가 많았고, 10명 중 1명은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포기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47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이직계획' 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중 64.4%가 '코로나19사태로 이직 계획에 변동이 생겼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묻자 '계획보다 이직을 미루게 됐다'는 답변이 61.0%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계획보다 이직을 서두르게 됐다(28.9%)'는 답변이 이어졌고, 10.1%는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이직을 포기했다'는 답변은 과장급 이상(14.3%)에서 가장 높았으며, 주임·대리급(3.7%) 그룹에서 가장 낮게 집계됐다.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미루거나 포기했다고 답한 직장인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많지 않아서(52.1%)'란 답변이 1위에 올랐다. 이어 ▲좋은 조건으로 이직하기 힘들 것 같아서(44.7%) ▲현재는 이직보다 재직 중인 회사에서 버텨야 하는 시기 같아서(35.6%) ▲이직 경쟁률이 너무 치열할 것 같아서(11.9%) 등도 이직을 미루거나 포기한 이유로 꼽혔다. 이직준비를 언제 다시 시작할지 묻는 질문에는 '내년 상반기(36.1%)'와 '올해 하반기부터(28.3%)' 다시 시작하겠다는 답변이 많았다.

한편 직장인 5명 중 3명(60.0%)은 코로나19사태 이후 이직 가치관이 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가치관에 어떠 변화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이직 시 고용 안정성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