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9364 0232020052760359364 08 0801001 6.1.12-RELEASE 23 아시아경제 59621382 false true true false 1590533684000 1590533704000

1분기 가장 많이 팔린 폰은 '아이폰11'…2위는 갤럭시A51

글자크기

아이폰11, 아이폰XR 제치고 출하량 1위

코로나19 영향에도 전년 대비 600만대↑

삼성 갤럭시A51·A10·A30도 10위권에

갤럭시S20+는 전체 9위, 5G 폰 1위

아시아경제

아이폰11 국내 출시일인 25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아이폰11을 체험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1분기에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아이폰11'이다. 2위는 삼성전자의 '갤럭시A51'이 차지했다.


26일(현지시간) 시장분석·컨설팅 업체 옴디아 조사 결과 아이폰11 출하량이 1950만대로 스마트폰 출하량 1위에 올랐다. 아이폰11 외에 아이폰XR(470만대)과 아이폰11프로 맥스(420만대), 아이폰11프로(380만대)는 각각 5위, 6위, 8위를 기록했다.


애플은 최근 아이폰의 가격을 낮춰 소비자들에게 소구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아이폰11은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 저렴한 699달러에 출시됐지만 카메라나 AP 등은 전작보다 더 개선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 아이폰XR(1360만대)보다도 600만대나 많은 출하량을 달성한 것이다.


아시아경제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10위(출처=옴디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 많이 팔린 스마트폰은 삼성전자의 갤럭시A51이다. 갤럭시A51의 출하량은 680만대를 기록했다. 10위권에 오른 스마트폰 4종 중 3종이 중저가 모델이며 갤럭시A10(390만대), A30(340만대)이 7위와 10위를 기록했다. 플래그십 스마트폰 중 갤럭시S20+ 5G(350만대)는 9위를 기록했다.


주시 홍 옴디아 책임연구원은 "갤럭시S 시리즈의 모델 숫자를 늘리는 전략이 개별 스마트폰 출하량을 줄였고, 전작 대비 가격이 올라 갤럭시S20 시리즈 구입 비용이 상승하면서 소비자들에게 어필하지 못했다"며 "애플은 비교적 적은 수의 모델을 제공하면서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소구하는 전략을 일관되게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샤오미의 레드미노트 8과 레드미노트8 프로는 각각 3,4위에 올랐다. 출하량 3위까지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1분기에는 샤오미의 레드미6A가 4위를 기록했다. 샤오미를 제외한 나머지 중국 제조사들의 제품은 10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한편 5G 스마트폰 출하량 1위는 갤럭시S20+가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5G 서비스가 이뤄지는 대부분의 지역에 스마트폰을 출시해 판매량을 증대시킬 수 있었다. 화웨이의 메이트30과 메이트30 프로가 5G 스마트폰 출하량 2,3위를 기록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5G 도입이 둔화돼 스마트폰 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