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5902 0012020052660355902 01 01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495541000 1590503290000 related

‘윤미향’ 부담 커지는 여당

글자크기

지도부 “사실 확인 먼저” 고수에 일부 “직접 소명” 목소리

야당 “불체포특권 누리려 국회 개원 기다리나” 파상 공세

진위 떠나 후폭풍 예고…장기화 땐 원내 추진력 상실 우려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윤미향 딜레마’로 고심하고 있다.

윤미향 당선인(사진)과 정의기억연대의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야당 공세가 강화되면서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다. 한동안 잠잠했던 당내에서조차 “개인 의혹은 윤 당선인의 직접 소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공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지도부는 ‘사실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에서 한 치의 변화도 없다. 이 할머니 회견 후에도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지 않아 당 차원의 대응이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이번 사안이 윤 당선인 개인 문제가 아니라 30년 위안부 운동 역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다음날인 26일 당내 목소리는 갈렸다. 당 일각에선 윤 당선인의 ‘자진 사퇴·해명’ 요구가 다시 거론되기 시작했다. 오는 30일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윤 당선인의 ‘결자해지’를 요청하는 의견도 나온다. 4선 중진인 강창일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인이 이제 이틀만 지나면 국회의원인데, (그 전에) 이 할머니가 지적한 근본적 문제에 대해 해명할 건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의 조속한 해명과 사과를 촉구한 것이다.

21대 국회 개원이 다가오면서 당내 부담감이 커지는 기류다. 보수야당은 기존 의혹에 ‘개원 이후 국회의원 불체포특권을 노리는 것 아니냐’며 특혜 문제까지 제기하고 있다. 공방이 지속될 경우 21대 국회 시작부터 추진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그러다 보니 지도부 방침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한 재선 의원은 “부정이 있으면 처벌 받아야 하고, 단순히 회계 부실이면 개선하면 된다”며 “진실 규명이 우선이라는 당 입장에는 동의하지만 너무 오래 끌 일이 아니다. 빨리 정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지도부는 이 할머니 회견 이후에도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여러 관계기관의 조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는 것이 당의 일관적 입장”이라며 기존 기조를 되풀이했다.

당 일각에선 ‘윤 당선인 출당 조치 후 사실 규명 뒤 복당’ 의견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는 “사실로 확인된 의혹이 없다. 지금 사퇴하면 모든 의혹을 인정하는 것이 된다”며 부정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 고위 관계자는 “윤미향 개인보다 30년에 걸친 위안부 운동 전체라는 인식에 따라 신중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정치 쟁점화를 걱정하는 시선도 있다. 민주당이 윤 당선인을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한 만큼 어떤 결론이 나든 책임론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한 중진 의원은 “21대 국회가 시작하기도 전에 소모적 공방만 커진다면 법적 책임이 없다고 결론 나도 적잖은 상처를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