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51740 0142020052660351740 03 0308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80527000 1590480530000 related

아베 "코로나19 발원지는 중국" VS 中 "정치적 망종"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도쿄=정지우 조은효 특파원】미·중이 코로나19 발원지 논쟁을 벌이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발원지로 중국을 지목했다. 중국은 “정치적 망종”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2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총리관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미·중 어느쪽이 코로나 발원지냐"는 질문에 "중국으로부터 전 세계로 확산된 것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중국은 경제적으로 중요한 나라로, 세계평화와 지역의 안정, 번영에 책임있는 대응을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유일한 동맹국인 미국과 협력하면서 다양한 국제적인 과제에 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중 갈등기 미국 편에 서겠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아베 총리가 이날 언급한 '일본 모델의 힘', '자유민주주의를 공유하는 국가들' 등의 발언도 일견 대중국 '거리두기 차원'으로 해석된다.

아베 총리는 일본이 강력하게 이동규제를 구사하지 않았음에도 코로나 감염 확산을 조기에 수습해가고 있다며, 이를 일컬어 "일본 모델의 힘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또 "이런 때야말로 자유민주주의, 기본적 인권, 법의 지배 등 보편적 가치를 확고하게 견지하며,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손을 잡고 감염 대책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일환으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도상국도 이용가능한 '특허풀' 창설을 오는 6월 미국에서 열릴 주요7개국(G7)정상회의에서 제안하겠다고 부연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에 대해 강력한 봉쇄책을 택한 '중국형 권위주의' 확산을 경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베 총리는 올초 미·중 무역갈등의 와중에도 시진핑 국가주석의 국빈방일에 상당한 공을 들이는 등 중국을 향해 관계 개선의 '러브콜'을 보냈으나, 이번 코로나 전쟁에선 확실히 미국 쪽에 서는 모습이다. 또 중국의 코로나 확산 책임을 강조함으로써 일본의 코로나 대응 실책에 대한 정치적 부담을 줄여보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브리핑을 갖고 "정치적 망종은 과학적 판단을 압도할 수 없다"며 "서로 협력하고 단결하는 것만이 감염병과 전쟁에서 승리하는 최후의 무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코로나19 기원 문제는 엄격히 과학의 문제이자 사실과 과학적 근거가 필요하다"면서 "우리는 이 문제의 정치화와 오명화에 반대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행위는 세계보건기구(WHO)와 의학 전문가의 의견에도 위배된다"며 "국제사회를 비롯해 중일 양국의 공동 방역 노력과 기대에도 어긋난다"고 덧붙였다.

jjw@fnnews.com 정지우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