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5653 0372020052560315653 02 0201001 6.1.11-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90378661000 1590385569000 related

상주다녀간 50대 목사 코로나19 확진....10명 접촉에 상주시 비상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상주시가 선교센터 앞에서 선교센터 관계자를 대상으로 검체를 체취하고 있다(상주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확진판정을 받은 경기도 의정부시의 A(52·여)목사가 최근 경북 상주의 선교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상주시가 해당 시설 방역에 나서는 등 비상이 걸렸다.

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께 A 목사 일행이 화서면의 기독교 선교단체인 BTJ 열방센터를 방문할 당시 밀접 접촉자는 모두 10명이다.

BTJ열방센터에서 식사를 한 뒤 오후 7시께 의정부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A목사는 호흡기 증상과 몸살 등으로 지난 23일 의정부의 한 병원에서 검사 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는 식사 자리 참석자와 시설 안내자 등 밀접 접촉자 10명의 주소지 시·군·구에 접촉 사실을 통보했다.

식사 자리에 참석한 10명 중 BTJ열방센터 대표를 제외하고 A목사 등 9명은 서울·경기 지역에서 온 목사와 그 가족으로 나타났다.

상주시는 열방센터 대표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하고 능동감시에 들어갔다.

상주시는 이와 별도로 24일 열방센터 직원 등 42명에 이어 25일 56명 등 98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하고, 추가로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상주시 관계자는 “조사 결과 A목사가 방문했던 시간 열방센터에서 예배나 선교활동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계속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한편 상주시는 A목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센터를 방역소독하고, 25일 화서면의 초·중·고 의 등교를 잠정 중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