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548 0232020052460293548 02 0201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90276579000 1590276591000 related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 학년 낮을수록 많아…3학년 이하가 62%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이달 27일 초등학교 등교 개학을 앞둔 가운데 학년이 낮을 수록 보행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잦은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4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17~2019년 최근 3년간 발생한 초등학생 보행사고로 총 42명이 숨지고, 7852명이 다쳤다. 특히 처음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1학년이 1763명(22.3%)으로 가장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3학년 이하 저학년은 전체 사상자의 62.4%를 차지했다.


어린이는 성인에 비해 시야가 좁고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는 순발력이 부족해 차량을 피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기 어렵다는 게 공단의 설명이다. 신체적으로도 성인에 비해 작기 때문에 운전자 시야에서 잘 보이지 않을 수 있으므로, 운전자 또한 어린이 안전에 유의하며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아울러 공단은 어린이가 지켜야 할 횡단보도 안전수칙으로 ‘서기, 보기, 걷기’ 세 가지를 강조했다. 신호를 기다릴 때에는 한발 뒤로 물러서서 일단 멈춰 서고, 신호가 바뀌면 차가 오는 방향에 맞게 왼쪽·오른쪽으로 양방향 살펴 확인해 본 다음, 횡단보도를 건널 때에는 뛰지 말고 천천히 걸어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어린이들의 활동이 가장 활발한 시기에 등교 개학을 앞둔 만큼 운전자와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교통안전교육에 공백이 있었던 만큼 학교와 가정에서 어린이들의 보행지도에 더욱 힘써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