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563 0962020052360290563 02 0202001 6.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0154000 1590220156000 이태원클럽 확진 219명 5차 감염 2명 2005240901 related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5차 감염' 2명…누적 219명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감염 사례까지 발생하는 등 클럽발 감염이 전국에서 지속해서 퍼지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219명으로 집계돼 전날 낮 12시 기준 215명보다 4명이 늘어났다.

특히 이 가운데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다. 2명 모두 이태원 클럽 방문 사실을 숨겼던 인천의 학원강사와 관련해 노래방, 돌잔치 등을 매개로 퍼진 경우다.

구체적 감염경로를 보면 첫 번째 사례로 학원강사→학원강사 제자→고3생→고3생 아버지에 이어 이 아버지의 직장동료(경기 하남시)에까지 5차 전파가 일어났다. 인천 학원강사의 제자가 지난 6일 탑코인노래방을 다녀왔고, 같은 날 노래방을 찾은 인항고 3학년 학생에게 전파한 뒤 추가 감염이 잇따른 것이다.

두 번째 사례는 학원강사→학원강사 제자→택시기사(프리랜서 사진사)→부천 돌잔치 참석 가족→다른 가족 구성원 등으로 5차 전파가 이어졌다. 3차 감염자인 택시기사 역시 탑코인노래방을 방문한 뒤 감염됐으며, 이어 그가 지난 10일 사진 촬영을 맡았던 부천 라온파티 뷔페 돌잔치를 고리로 연쇄 감염이 발생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클럽 첫 확진자가 나온 지 17일이 지났지만, 5차 전파가 2명이 파악되는 등 클럽에서 발견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며 “철저하게 추적조사를 해서 (유행이) 억제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219명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0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경기 55명, 인천 40명 등의 순이다.

감염경로별로는 클럽 방문자 95명, 접촉자 124명으로 접촉자를 통한 감염 규모가 더 크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해서도 추가 확진 사례가 계속됐다. 확진 간호사가 지난 9일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에서 직원 2명 및 직원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으로 늘었다. 앞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과 이들 간호사 중 1명의 지인 2명이 확진된 바 있다.

방역당국은 지역사회에서 처음 감염된 간호사가 근무 과정에서 병원 내 추가 감염을 유발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권 부본부장은 “관련 환자 9명 중 6명이 무증상 상태”라며 “아직까지는 첫 번째로 발견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의 증상 발현일이 16일로 가장 빠르다”고 말했다. 이어 “9∼10일 간호사의 지인 모임에서 전파가 시작됐는지, 아니면 특정한 강남역 주점 내 직원이나 방문객으로부터 전파가 시작됐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아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이에 따라 확진자가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악바리·홀릭스) 및 노래방(SBS노래방)에 이달 9∼10일 방문했던 사람은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방역당국은 이와 함께 서울시 양천구 소재 은혜감리교회 전도사와 관련된 접촉자 3명이 경기도에서 추가로 확인돼 현재까지 총 7명이 확진됨에 따라 감염경로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hjch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