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8854 0092020052360288854 04 0401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05547000 1590205565000 트럼프 필수 종교시설 부당 주지사 교회 정상화 압박 2005241001

'트럼프 극찬' 클로로퀸 효능 의문…"심실부정맥 위험"

글자크기

"클로로퀸 관련 요법서 코로나19 치료 효능 확인 못해"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기자들과 대화를 나눈 뒤 퇴장하고 있다. 2020.5.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게임 체인저'라고 칭송해온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의학저널 랜싯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요법을 쓸 경우 심실부정맥(ventricular arrhythmias) 위험이 높아진다는 내용을 담은 연구 결과를 게재했다.

연구진은 세계 6개 대륙 671개 병원에서 수집된, 지난해 12월20일부터 지난 4월14일까지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9만6032명의 사례를 연구했다.

48시간 내 클로로퀸 단독, 클로로퀸과 마크롤라이드(항생제) 복합,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마크롤라이드 복합 요법 중 하나를 받은 환자가 실험군,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가 대조군이다.

그 결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나 클로로퀸 단독 요법 또는 마크롤라이드 복합 요법에서 코로나19 치료 효능을 확인하기 어려웠다는 게 연구 결론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이들 요법을 사용할 경우 심실부정맥 빈도가 잦아졌다.

구체적으로 환자 중 11.1%(1만698명)가 병원에서 사망했는데, 대조군과 실험군의 차이가 뚜렷했다.

대조군 사망률은 평균에 못 미치는 9.3%였다. 반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치료 환자 18%, 하이드록시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치료 환자 23.8%, 클로로퀸 단독 치료 환자 16.4%, 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치료 환자 22.2%가 사망했다.

아울러 대조군의 0.3%가 심실부정맥을 일으킨 반면, 실험군의 심실부정맥 발생률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단독 6.1%, 하이드록시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8.1%, 클로로퀸 단독 4.3%, 클로로퀸-마크롤라이드 복합 6.5%였다.

이번 연구는 대상이 10만명에 가까운 만큼 의미가 클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은 "우리 연구는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임상적 이점이 없다는 점을 지지하며, 코로나19 입원 환자에 대한 잠재적 위험을 지적한다"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내 코로나19 대량 확산 시기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요법을 '게임 체인저'로 칭하며 홍보해왔다. 아울러 지난 18일엔 자신이 일주일 넘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의료계 전문가 및 언론은 이런 행동이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약물을 홍보하고 남용을 조장해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