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785 0042020052360287785 01 0101001 6.1.14-RELEASE 4 YTN 61116502 true true true false 1590196630000 1590196926000

결국 윤미향 의혹 확인은 검찰 손에...민주당 당혹

글자크기

민주당, 행안부 조사 결과 뒤 입장 밝힐 방침

윤미향 논란 사실관계 검찰 조사로 드러날 듯

통합당, 내년 재보궐까지 '김종인 비대위 체제'

김종인, 내년 재보궐까지 임기 보장·공천권 확보

[앵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의혹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면서 민주당 입장이 곤란해졌습니다.

다른 정부기관의 확인 결과만 나와도 그에 상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지만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검찰이 먼저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했는데, 민주당은 계속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 이런 입장인 거죠?

[기자]
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신중론을 계속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해찬 대표는 더욱더 '입조심'을 당부했는데요.

앞서 김영춘 의원이 자신의 SNS에 윤 당선인의 사퇴를 언급하자, 조기 진화에 나선 겁니다.

이 대표는 사건이 나올 때마다 대응하는 건 옳지 않다며, 자신도 말을 아끼고 있다고 사실상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또한, 이런 배경에는 이 대표가 최고위원들로부터 윤 당선인 논란에 크게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보고를 받은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민주당 입장에서는 더욱더 검찰이나 정부 관계 기관의 조사 결과가 중요해졌습니다.

하지만 검찰 압수수색이 오히려 변수가 됐는데요.

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 1차 감독기관인 행정안전부가 서둘러 조사 결과를 내면, 다음 주쯤 입장을 밝힐 방침이었지만,

검찰이 관련 자료를 가져가는 바람에 행정안전부가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조사가 늦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이에 윤 당선인의 거취 문제를 매듭지으려던 민주당도 당혹스럽다며 난처함을 표했는데요.

그러면서 기습 압수수색에 나선 검찰을 향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결국, 사실관계 확인은 검찰 조사 결과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번엔 미래통합당도 살펴보죠.

당 수습을 위해 돌고 돌아 결국은 '김종인 비대위' 체제를 선택했죠?

[기자]
네. 내년 4월 7일 재·보궐선거까지 김종인 바상대책위원회가 가동됩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어제 사무실 찾아온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수락 의사를 밝혔는데요.

앞서 통합당은 당선인 워크숍을 열고 압도적인 찬성으로 '김종인 비대위'를 출범하는 쪽으로 최종 결론을 냈습니다.

한 때 김종인 카드에 대한 회의론도 있었지만 이를 대체할 만한 마땅한 대책이 없었던 만큼 불가피한 선택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김 내정자는 내년 재보궐 선거까지 임기를 보장되고 공천권까지 받으면서, 총선에 이어 재보궐 선거까지 지휘권을 넘겨 준 것은 파격적인 제안이라는 평가입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오는 28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헌에 규정돼 있는 8월 전당대회 개최 조항을 삭제하고 본격적인 김종인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예정입니다.

또 이날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법적 절차도 의결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최아영[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