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6423 0032020052360286423 08 08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60111573 false true false false 1590185506000 1590185510000 IT기업 전문직 취업비자 유지 서한 2005250101

미국 IT 기업들 "전문직 취업비자 유지해야"…트럼프에 서한

글자크기

이민제한 행정명령 검토 요청

연합뉴스

포드 공장서 마스크 안 쓰고 손에 든 트럼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미국 기업 300여곳과 경제단체, 고등교육 기관들이 취업비자 발급 제한을 검토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국익"을 위해 비자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들은 2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숙련 노동자의 접근을 단기간이라도 축소한다면 "의도치 않은 결과"를 낳고 "상당한 경제적 불확실성"을 야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 보도했다.

이들은 스스로 "전문직 종사자를 포함해 고도로 숙련되고 대학 교육을 받은 이공계 인력에 의존해 혁신, 생산, 연구, 개발, 선도하는 고용주들을 대표한다"고 소개하며 숙련된 외국인을 고용하는 것은 "국익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한에 참여한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등 대형 정보기술(IT) 기업들과 미 상공회의소 등은 전문직 취업비자인 H1B 비자를 비롯해, 학생 비자와 다른 숙련 노동자를 위한 비자를 그대로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미국인 일자리를 보호하겠다며 영주권 발급을 중단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러면서 관련 기관들에 임시 비자 프로그램을 검토하고 이날까지 권고안을 제출하도록 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