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3560 0022020052260283560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144705000 1590184591000

[포토사오정] 과거와 결별 선언하는 미래통합당 당선인들

글자크기
중앙일보

미래통합당 제21대 국회 당선인들이 22일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하고 새로운 미래를 펼쳐나가겠습니다'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과거와의 결별을 선언했다. 또 김종인 전 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내년 선거 때까지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모시기로 결의했다.

배현진 대변인은 이날 국회 본청 계단에서 발표한 선언문에서 ”지난 이틀 동안 (당선자들은) 국민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 우리가 무엇을 바꾸어야 하는지 고민했다“며 ”익숙했던 과거와의 결별을 선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 오직 국민 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 정당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왼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 위원장의 사무실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언문 발표 행사를 마친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 종로구에 있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을 찾았다. 김 위원장은 최선을 다해 당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리기 위해 남은 기간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현동 기자

중앙일보

포토사오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