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비창 개발에 들썩이던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비창 개발에 들썩이던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앵커]

지난주 정부가 서울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 미니 신도시급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내놨죠.

발표 일주일 정도밖에 안됐는데 용산 부동산 시장이 벌써 과열되자 정부가 이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묶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재건축을 추진 중인 서울 용산구 이촌2동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