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110057 1192020051560110057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89498473000 1589498480000

정비창 개발에 들썩이던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글자크기
정비창 개발에 들썩이던 용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앵커]

지난주 정부가 서울 용산 철도정비창 부지에 미니 신도시급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내놨죠.

발표 일주일 정도밖에 안됐는데 용산 부동산 시장이 벌써 과열되자 정부가 이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묶었습니다.

나경렬 기자입니다.

[기자]

재건축을 추진 중인 서울 용산구 이촌2동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이 단지의 전용면적 58㎡의 호가는 일주일 새 7억3,000만원에서 5,000만원 뛰었습니다.

정부가 지난주 서울 용산 철도 정비창 부지에 8,000가구 아파트 공급 계획을 내놓자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에는 문의 전화가 하루 10통 이상 걸려오고 있습니다.

급매물을 거둬들이겠다는 집주인도 늘었습니다.

<용산구 공인중개사> "팔려고 했던 사람들 한두 사람씩 거둬들이는 사람들 있고…매도자 입장과 매수자 입장 양쪽에서 모두 전화가 와요."

용산의 집과 땅값이 과열될 요인은 또 있습니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와 신분당선 연장선 등 교통망 확충 기대감, 여기에 미군기지 부지 공원화 사업도 있습니다.

서울 한복판인 용산구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자칫 서울 전역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정부가 이 지역에 토지거래허가제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대상지역은 용산 정비창 부지와 한강로동, 이촌2동 일대 정비사업 구역 13곳, 여기서 일정 면적 이상의 땅을 거래할 땐 사전에 이용 목적을 구청에 알리고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주택은 실거주, 상가는 자가 영업 등 실수요자만 살 수 있습니다.

<함영진 / 직방 빅데이터랩장> "복합적인 개발 효과들이 많은 상황에서 시중의 유동자금이 몰릴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니까 투기 수요를 억제하는…"

정부는 또다른 곳에서 시장 불안 조짐이 있으면 해당지역도 규제 대상에 포함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