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6159 0042020041059426159 04 0401001 6.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517365000 1586744527000

日 긴급사태 후 첫 주말..."외출 막아라" 전국 비상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이후 첫 주말을 앞두고 일본 각지에서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쿄도는 유흥업소와 대학 등에 일제히 휴업을 요청했고, 대상이 아닌 지역까지 자체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이경아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감염자 수 2천 명을 눈앞에 둔 도쿄.

긴급사태 발령 한 달 동안 유흥업소와 대학교 등 교육시설,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에 휴업을 요청했습니다.

주점과 음식점은 문은 열 수 있지만 주류 판매 시간은 저녁 7시까지, 음식을 파는 시간은 저녁 8시까지로 제한했습니다.

백화점과 미용업소, 노인보호시설도 당초 휴업 대상에 포함됐지만 정부가 경제에 악영향이 크다고 반대해 결국 빠졌습니다.

도쿄도는 휴업 요청에 참여하는 사업자에게 우리 돈으로 540만 원에서 천백만 원까지 지급할 계획입니다.

[코이케 유리코 / 도쿄도지사 : 평일, 주말 다 마찬가지지만 특히 내일과 모레, 이번 주말은 부디 모두 협조해 주시고 집에 있어 주시길 바랍니다.]

도쿄 인근 가나가와와 사이타마현도 순차적으로 해당 업종에 휴업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긴급사태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도 대응에 나섰습니다.

감염자 수 300명을 넘어선 아이치현과 100명 아래인 기후현은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하고 주민들의 경각심을 촉구했습니다.

[오오무라 히데아키 / 아이치현 지사 : 현재 심각한 감염 확산 상황을 볼 때 한 단계 수위를 높여 엄격히 대응할 수 있도록 여러분에게 부탁 드립니다.]

대학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확산한 교토부는 정부에 긴급사태 대상 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공식 요청했습니다.

[니시와키 다카토시 / 교토부 지사 : 추가 감염 확대를 철저히 막기 위해 정부에 긴급사태 선언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오사카부는 배달음식을 시켜먹으면 우리 돈으로 약 5,600원을 돌려주는 등 외출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내놓고 있습니다.

긴급사태 발령 이후 첫 주말을 앞두고 일본 전국은 말 그대로 비상입니다.

사람들의 이동과 접촉을 최대한 줄이려는 각 지자체의 고심 속에 결국 한 명 한 명의 위기 의식이 폭발적 감염 확산 여부를 가를 열쇠가 될 전망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