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4106 0722020041059404106 03 03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true false 1586473140000 1586482834000 related

이마트, 마곡 대형쇼핑몰 부지 처분…'현금 확보' 나서

글자크기


[앵커]

앞으로의 우리 경제를 심각하게 보고 있는 곳곳의 신호들, 그 가운데 하나가 기업들 움직임인데요. 부동산과 주식을 팔고 있습니다. 위기에 대비해 현금을 가지고 있겠다는 겁니다.

이어서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마트는 서울 마곡지구에 대형쇼핑몰 스타필드를 지을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이마트는 이 땅을 약 8000억 원에 처분했습니다.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은 서울 논현동의 빌딩 매각을 추진 중입니다.

이렇게 자산을 현금으로 바꾸는 기업이 최근 크게 늘었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들어 부동산 등 유형 자산을 매각했다고 공시한 건 29건입니다.

모두 합치면 1조 5000억 원, 지난해 같은 기간의 3배입니다.

가지고 있던 주식을 처분하는 기업도 늘고 있습니다.

총 39건, 2조 원 규모인데 지난해 같은 기간의 2배입니다.

기업들은 위기감이 높아지면 현금 확보에 나섭니다.

지난해에도 미·중 무역분쟁으로 경기가 불안해지자 기업들이 현금 마련을 서둘렀습니다.

올해 자산 매각이 2, 3배가 됐다는 건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겁니다.

특히 시중에 돈이 잘 돌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기업들이 미리 운영 자금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박영우 기자 , 이경, 이완근, 류효정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