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2626 0512020041059402626 02 02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4080000 1586464086000 related

서울과 다른 '유흥업소 대응'…대구시 "다 계획이 있다"

글자크기

서울 '고발·색출·불시점검' 카드 vs 대구 '점검률' 이유로 신중

박원순 강공 속 권영진 브리핑 도중 깜짝 등장 "지금은 아냐"

뉴스1

8일 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일대 유흥업소 밀집 지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로 휴업에 들어가면서 불이 꺼져 있다./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조용한 전파자'의 진원지로 꼽혀왔던 유흥업소에서 한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전국 시·도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이 주목을 받고 있다.

유흥업소 직원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의 사령탑 박원순 시장은 고발, 손님 색출, 불시점검 등 강도 높은 대응 카드를 내세운 반면 코로나19 최전선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미 다 계획이 있다'면서도 점검률을 이유로 신중한 모습이다.

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 이어 고발-이용자 색출 강공 드라이브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의 대형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정부가 설정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룸살롱, 클럽, 콜라텍 등 422개 유흥업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업소 대표자뿐 아니라 사업주와 시설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원 이하의 벌금 부과가 가능한 점을 이유로 만약 이를 무시하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영업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손해배상 청구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확진 판정을 받은 여종업원 A씨가 자신의 직업을 숨기기 위해 방역당국에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이럴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벌금 2000만원 이하"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박 시장의 발표에도 일부 유흥업소 고객들은 발길을 끊기는커녕 영업 중인 업소를 찾아 위치 정보 등을 공유하는 등 음성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서울시는 경찰과 함께 불시착 현장 단속에도 나선다는 계획이지만 더욱 음성화된 모습으로 탈바꿈한 유흥업소 단속에는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뉴스1

권영진 대구시장./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영진 "이미 계획 다 짜놨다"…발표는 '아직'

반면 코로나19 최전선 대구는 아직 유흥업소 시설에서의 확진자 발생이 없는 만큼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서울의 경우 유흥시설을 현장 점검하고 있고 사실상 영업 중단 명령을 내렸는데 대구는 그런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답하던 도중 깜짝 등장,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유흥업소 문제와 관련해 이미 경찰과 시는 어떻게 하면 될지 계획을 다 짜놨다. 지금까지 구·군별로 점검도 했다. 하는 날 아침에 발표하겠다. 머지않아 발표할 것"이라며 "행정부시장이 (제대로 된 점검이란) 사정이 있어서 느슨하게 얘기했는데 이미 경찰과 다 준비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시장은 "발표 즉시 집중 점검을 하게 될 것이다. 예고는 하지 않겠다. 예고하면 다 숨고 피해버릴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구체적인 조사 현황도 알렸다. 권 시장은 "실태조사를 통해 몇몇 곳의 유흥시설과 사이트가 있단 것을 알았다. 예를 들어 동대구역 주변의 경우 음성적으로 하는 곳도 있었고, 중구의 한 클럽은 지금도 하고 있다"며 "최근 대구가 동참률은 높지만 흐트러진 기미가 있다.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 방침과 맞춰 일체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특히나 이목을 끄는 건 구체적인 보도 시기까지 언급했다는 점이다. 그간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응을 놓고 서울시(박원순), 경기도(이재명) 등을 뒤따라가는 모습을 보였단 비판을 의식한 듯 권 시장은 "지금 얘기를 안 하면 다른 곳은 다 하는데, 대구는 안 한다고 비판할 것"이라며 "그렇다고 발표를 해서 미리 내용이 다 나가면 점검 효과가 떨어지는 애로 사항이 있다. 그 부분은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