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500 0562020040959401500 04 0402003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44383000 1586444396000

日 감염 확산 가속화… 확진자 6000명 돌파

글자크기

긴급 선언 후 이틀만에 1000명 증가 / 공무원·사법 시험 등 연기 줄이어

세계일보

일본 후쿠오카(福岡) 현 지하철역에서 8일 출근길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쓰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 선언 후 감염 확산에 가속이 붙고 있다.

NHK에 따르면 9일 오후 10시 현재 감염자는 6068명(크루즈선 712명), 사망자는 117명(크루즈선 11명)을 기록했다. 전체(국내+크루즈선) 누적 감염자 수는 1일 3000명, 4일 4000명, 7일 5000명을 차례로 돌파해 사흘에 1000명꼴로 늘었다. 이번에는 5000명 돌파 이틀 만에 6000명 선을 넘어섬으로써 이틀 만에 1000명이 증가했다. 크루즈선을 제외한 국내 감염자도 5000명을 돌파했다.

8일 하루 단위로 가장 많은 141명의 확진자가 나온 도쿄는 이날 다시 181명이 감염돼 최다 감염 기록을 바꿨다. 추가 감염자 181명 중 3분 2의를 넘는 122명의 감염 경로를 파악하지 못했다.

후생노동성이 지난달 21일, 3월19∼4월8일 사이 확진자가 530명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같은 기간 실제 감염자는 두 배를 넘는 1227명에 달해 상당히 빠른 속도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세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텅빈 일본 도쿄 식당가를 6일 한 남자가 마스크를 쓰고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긴급사태선언 후 일본 열도 곳곳에서는 ‘일단 멈춤’ 현상이 현실화하고 있다. 일본 인사원은 700여명을 선발할 국가공무원 종합직 1차 시험을 오는 26일에서 다음달 24일로 미루기로 결정했다. 법무성은 4266명이 응시해 내달 13∼17일 전국 7개 도시, 8개 고사장에서 치를 예정이던 사법시험을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아이치현 요청에 따라 이 현을 긴급사태선언 대상 지역에 추가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지지통신이 전했다. 아이치현은 광역지방자치단체인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중 감염자가 수가 5위임에도 이번에 대상에서 제외됐다.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아이치현 차원에서 10일 오후 긴급사태선언을 발령한다”면서 중앙정부 차원에도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긴급사태선언 지역에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 정부는 △누적 확진자 수 △감염자 수가 2배가 되는 배가시간 △감염 경로 불투명 비율을 기준으로 긴급사태선언 대상 지역을 선정했다. 아이치현의 경우엔 누적 감염자 수는 5위이지만 다른 두 가지 요소를 충족하지 않는다고 보고 제외됐었다.

도쿄=김청중 특파원 c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