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1357 0032020040959401357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6441676000 1586441684000 related

유엔 "코로나19, 인권 무시해도 되는 백지수표 아냐"

글자크기
연합뉴스

미첼 바첼레트
[EPA=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일부 국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빌미로 제한 없는 비상 권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미첼 바첼레트 최고대표는 9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화상 회의에서 "비상 상황은 인권 의무를 무시해도 되는 백지 수표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공중보건 비상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조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일부에서는 이 전염병을 비상사태가 끝난 뒤에도 일반적인 입법 활동의 억압을 정당화하려는 데 사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바첼레트 대표는 특히 일부 국가에서 언론의 자유도 억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몇몇 국가는 언론인들이 마스크 부족을 보도했다는 이유로 처벌을 받고, 일반인들도 소셜미디어에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에 대해 올렸다는 이유로 체포됐다는 보도를 봤다"면서 "비판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바첼레트 대표는 각국이 코로나19에 대한 정확하고 투명한 정보와 통계를 제공해야 하며,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란과 같은 국가에 대해 국제사회의 제재가 완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