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990 0562020040959399990 02 0202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430356000 1586430376000 related

부산서 하수구 맨홀 작업하던 중국동포 3명 유독가스에 질식 사망

글자크기
세계일보

119구조대원들이 맨홀에서 가스에 질식한 작업 인부를 구조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제공


9일 오후 3시 20분쯤 부산 사하구 하단동에서 깊이 4m, 지름 0.8m 하수관 정비공사장 맨홀에서 작업하던 인부 3명이 가스에 질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119구조대가 현장에 출동해 작업 인부 3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안타깝게도 3명 모두 사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119구조대를 출동시켜 40분 만에 작업 인부 이모(59)씨와 송모(62)씨, 염모(52)씨를 모두 구조했다. 이들은 구조 당시 심정지 상태로 부산대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숨졌다.

119구조대원이 질식사고가 난 맨홀에서 가스 측정을 한 결과, 유독가스인 황화수소와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이 검출됐다.

세계일보

이날 가스에 질식해 사망한 작업자 3명은 모두 중국 교포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작업 인부 1명이 맨홀에 먼저 들어갔다가 시간이 지나도 나오지 않자 밖에서 대기하던 인부 2명이 확인하러 들어갔다가 함께 변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에서 발주한 이날 공사는 각 가정에서 발생한 하수를 하수종합처리장으로 보내기 위해 오수와 분리하는 하수관거를 보수하는 작업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지역이 기존 쓰레기매립장으로 사용된 지역이어서 황화수소가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시공사 측이 작업 전 가스 발생 상황 점검과 인부들의 안전장비 착용 및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는 했는지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성택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