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4915 0242020040959394915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7692000 1586417710000 related

경기도, 코로나19 비상경제상황 극복 위해 2조4518억원 투입

글자크기

특별경영자금 규모 확대 및 고용안정 대책

소상공인·중소기업활성화 등 경제대책 마련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총 2조4518억 원을 투입한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9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별경영자금 규모 확대와 고용안정, 소상공인·중소기업 활성화 등 다양한 분야의 경제대책을 담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경제대책’을 발표했다.

이데일리

9일 영상장비를 활용해 열린 경기도의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비상경제대책’을 김규식 경제기획관이 발표하고 있다.(사진=경기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도는 △적기금융 지원 1조8500억 원 △고용안정 590억 원 △소상공인 지원 5,368억 원 △중소기업수출 지원 48억 원 △언택트(Untact : 비대면) 플랫폼 구축 12억 원 △경제지원시스템 운영 등 총 6개 분야에 총 2조4518억 원을 투자해 경제 전반에 대한 대응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먼저 도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특별경영자금’을 기존 2000억 원에서 1조1200억 원으로 늘려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신보를 통한 보증서 발급규모를 기존 3조1000억 원에서 4조 원으로 확대한다.

코로나19로 중단된 각종 인력양성사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참여 교육생들에게 훈련수당 전액을 지급하는 동시에 교육훈련 중단으로 생계에 곤란을 겪고 있는 강사들에게는 훈련비 30%를 선지급하는 긴급 고용대책도 마련했다. 무급휴직근로자와 특수고용직, 프리랜서 등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종사자들에게 월 최대 50만 원씩을 2개월 간 지급하는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사업’도 추진한다.

또 올해 지역화폐 발행목표를 기존 8000억 원에서 1조2567억 원으로 상향하고 3~7월 4개월간 할인율을 10%로 높여 지역 내 소비 활성화를 도모하기로 했다. 재기를 꿈꾸는 이들에게 폐업과 업종전환, 재창업을 지원하고 극저 신용 소상공인을 위한 260억 원 규모의 특별 자금지원도 실시한다.

아울러 수출 주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해외에서 활동하는 국내기업의 국내 유턴도 지원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비접촉 경제활동 지원을 위해 ‘인터넷·비대면 기반 온라인 경제’ 기반 조성에 12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감염병 문제는 경제문제와 직결된다는 인식 속에 시시각각 변하는 경제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문제점을 찾아 상황에 맞는 핀셋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고통을 받고 있는 도민에게 어려움을 견딜 수 있는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신속·정확한 대응책을 통해 민생경제를 회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