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3683 0112020040959393683 08 0803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5599000 1586418493000

만반의 준비했다던 EBS…첫날부터 한때 먹통 왜?(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오상헌 기자, 김주현 기자, 박계현 기자] [동시접속 몰리며 자체 로그인 시스템서 오류 발생...16일 2차 개학 돌입, '학습시스템' 안전성 우려]

머니투데이

9일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사이트에 올라온 접속 지연 관련 공지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일부터 중·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된 가운데 학습관리시스템(LMS)인 EBS 온라인클래스 사이트가 오전 한때 접속이 지연돼 학생들이 불편을 겪었다. EBS가 서버 용량을 동시접속 300만명 수준까지 늘렸지만 일시에 접속자들이 몰리면서 로그인 서버에 문제가 생겼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자 몰리자 1시간 넘게 '접속 장애'

EBS에 따르면 온라인 개학 첫 날인 이날 오전 9시부터 10시15분까지 한 시간 넘게 EBS 초등, 중등 온라인클래스 사이트에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EBS는 "이용자 증가로 인해 초등, 중학 온라인클래스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 잠시 후 다시 이용해달라"는 공지문을 올렸으나 수강을 위해 접속을 시도한 학생들이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EBS는 이번 시스템 오류가 서버 용량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한꺼번에 많은 학생들이 로그인 접속을 시도하면서 로그인 통합인증(SSO)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EBS는 앞서 온라인 개학에 대비해 온라인 클래스 사이트에 300만명이 동시접속할 수 있도록 서버를 확충했다. 이날 EBS 온라인클래스 최대 동시접속자수는 26만7280명이었다.


"트래픽·서버 무관" 자체 시스템 오류

EBS 관계자는 "EBS 시스템 내부에 자체 저장 스토리지가 있는데 스토리지 연결 과정에서 병목현상이 발생하면서 오류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조치를 완료해 앞으로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클라우드 서버 관련 업계 관계자도 "웹서버와 공유 스토리지 사이의 네트워크 오류로 로그인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통합인증 서버는 클라우드가 아닌 내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있는데 부하를 견디지 못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통신업계 관계자 역시 "EBS 접속 장애는 인터넷 통신망 트래픽과는 무관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 중·고교가 중3·고3부터 온라인으로 개학한 9일 고3 수험생이 서울 강서구의 집에서 원격수업을 듣고 있다. '온라인 개학'은 이날 고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오는 16일 고교 1, 2학년과 중학교 1, 2학년 및 초교 4~6학년, 오는 20일 초교 1~3학년 학생이 순차적으로 원격수업으로 정규 교육과정을 시작하게 된다. 2020.4.9/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학 첫 날 큰 불편 "로그인 안돼 당황"

EBS 온라인 클래스는 오전 한때 접속 장애 후 곧바로 정상화됐지만 온라인으로 등교해 수업에 참여하려던 학생과 학부모들은 발을 동동 굴러야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도 이어졌다.

한 중학생 학부모는 "어제까지만 해도 잘 되던 EBS 온라인 클래스에 오늘 아침 로그인했는데 회원가입 창이 뜨고 '404 not found'는 글이 뜨면서 먹통이 됐다"며 "어찌해야 할 지 몰라 학교에 전화했는데도 연결이 안 돼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한 학생은 "아침 8시반부터 수강을 시작했는데 9시쯤 렉이 걸리고 10시쯤엔 먹통이 돼서 굉장히 당황스러웠다"고 했다.


16일 2차 개학…동시접속·수업시간 분산 관건

사상 첫 온라인 개학은 이날 중·고교 3학년을 시작으로 오는 16일 중·고교 1, 2학년과 초등학교 4~6학년으로 확대된다. 초등학교 1~3학년은 20일부터다. 전국 초중고 학생이 약 540만명 가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오는 16일 2단계 개학 이후 학습관리시스템 안전성 문제가 더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동시 접속으로 인한 일시적인 장애를 피하려면 학습사이트에 미리 로그인하고, 접속이 안 될 경우 반복 로그인을 시도하기보단 교사에게 상황을 전달하고 잠시 후 시도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학교 현장에는 동시 접속을 피하기 위해 여건에 따라 수업 시작 시간을 다양하게 운영해 달라는 지침을 전달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상헌 기자 bborirang@mt.co.kr, 김주현 기자 naro@, 박계현 기자 unmblue@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