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3074 1192020040959383074 02 02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399646000 1586399661000 popular

중3·고3 온라인개학…첫날부터 접속불통 혼선

글자크기
중3·고3 온라인개학…첫날부터 접속불통 혼선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학교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에 들어갔습니다.

오늘부터는 전국 중ㆍ고등학교 3학년생들의 원격수업이 시작됐는데요.

접속 불통 사례도 나와 학생, 학부모들의 불만도 있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도국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민혜 기자, 오늘부터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는데 어떻게 진행되나요?

[기자]

네, 3월 2일 개학이 미뤄진 지 38일만입니다.

우선 오늘은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했습니다.

학생들은 오전 9시부터 집에서 영상을 통해 선생님과 수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선 접속이 이뤄지지 않아 학생, 학부모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는데요.

오늘과 내일 이틀은 원격수업 적응 기간으로 학생들은 수업 콘텐츠에 어떻게 접근하는지 등 원격수업 방법을 익혀야 하는데 이런 문제가 반복될 경우 혼선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원격 수업은 교사와 학생이 화상으로 수업하는 '실시간 쌍방향형' 등 3가지 유형으로 진행이 되는데요.

교사는 자신의 교과 특성과 여건을 고려해 수업방식을 선택하게 됩니다.

온라인 개학은 순차적으로 이어져 오는 16일에는 고등학교와 중학교 1, 2학년 초등학교 고학년이 원격수업을 시작하고, 20일에는 초등학교 저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합니다.

개학이 미뤄지면서 수능날도 연기돼, 올해 수능은 12월 3일에 시행합니다.

[앵커]

처음 맞이하는 온라인 개학이다 보니 시행착오도 분명 있을텐데요.

시작부터 혼선이 빚어졌다고요.

[기자]

네, 온라인 수업 첫날 'EBS 온라인클래스'의 초중등 사이트 접속 과부하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 사이트를 통해서 출석체크를 하고 강의를 들어야 하는 중학교 3학년생 등은 사이트 이용 불편을 토로했습니다.

다행히 현재 EBS 온라인클래스의 고등학교 접속은 가능한 상태인데요.

교육부 관계자는 "서버 다운은 아니라며 초중등 접속 게이트에 문제가 발생해, 접속 지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온라인 개학의 시행착오는 교육부도 인정했다시피 어느정도는 불가피해보입니다.

우선 기기 문제인데요.

저소득층이거나 다자녀가정 등 기기가 부족한 학생은 현재까지 22만3,000여 명으로 파악됐습니다.

교육당국은 32만여 대를 비축해 기기 부족이 없도록 준비하고, 적시에 대여할 방침입니다.

조금 전 전한 소식처럼 첫날부터 일부 혼선이 빚어졌는데, 앞으로도 서버 폭주로 인한 과부하 등 문제가 생길 우려도 늘 도사리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저학년이 개학하는 오는 20일까지 모든 미비점을 보완한다는 방침입니다.

보도국에서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