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2375 0112020040959372375 04 04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81442000 1586389939000

'터널 끝' 보였던 뉴욕주…일일 사망자수 증가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진경진 기자]
머니투데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뉴욕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이틀 연속 급증했다.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사망자가 지난 하루 779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선 날(6일) 기록한 일일 최다 사망자수(731명)를 하루 만에 갈아치운 숫자다. 이에 따라 뉴욕주 희생자는 총 6268명으로 늘어났다.

뉴욕주는 지난 3일 630명의 일일 사망자수를 기록하고 4일(594명)과 5일(599명) 둔화세가 나타났지만 6일(731명) 이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쿠오모 지사는 "장기간 입원한 환자들이 사망하면서 앞으로 며칠 사망자 숫자가 계속 늘 것"이라며 "코로나19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신규 입원 환자수는 둔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뉴욕주의 코로나19 입원환자가 지난주 25% 증가한 반면 7일부터 3%로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쿠오모 지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곡선을 평평하게 하고 있다"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트위터에서도 해시태그(#IStayHomeFor)를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을 시작했다.

한편,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9일 오전 6시20분(한국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감염자는 42만3135명이다. 지난달 19일 1만명수준이던 감염자수는 20일만에 40배가 넘게 늘었다.

누적 사망자수는 1만4390명이다. 이는 2009년 4월부터 1년 동안의 신종 인플루엔자(H1N1) 희생자 1만 2469명을 넘어선 숫자라고 CNN은 보도했다.

진경진 기자 jkj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