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4579 0042020040859344579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300351000 1586300766000

美 뉴욕주 사망자 다시 급증..."1월에 내부 경고"

글자크기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에서 신규 사망자 수가 하루 최대 규모로 다시 늘었습니다.

다만 입원 환자가 줄어들고 있으며 일부 주에서는 환자가 감소하는 곳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말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백악관 내부 경고가 제기됐지만, 트럼프 행정부가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제기됐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이틀 동안 사망자 줄었던 뉴욕주에서 신규 사망자가 최대 규모로 다시 늘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브리핑했는데요.

코로나19 사망자가 하루 새 731명 증가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주 사망자는 지난 4일 630명까지 치솟았다가 5일 594명, 6일 599명으로 다소 주춤해졌다가 다시 급증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율 증가세는 둔화하는 신호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설명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 미국 뉴욕주지사 : 새로 입원한 사람의 전체 건수가 어제보다 늘었습니다. 그러나 이 수치들의 평균 3일을 보면, 3일 평균은 감소입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이것은 3일간 입원율입니다. 매일 매일 하루만 보려고 하지 않습니다만, 약간 늘었습니다. 하지만 3일 평균을 보면 내려가고 있습니다. 좋은 소식입니다.]

다른 주에서도 확산세가 정점에 도달한 것 아니냐고 예측할 수 있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존스홉킨스대학이 있는 메릴랜드주에서는 하루 동안 신규 환자가 4백 명대에서 3백 명대로 줄면서 입원율도 줄었습니다.

뉴저지주에서도 하루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오기는 했지만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둔화하는 조짐이 보인다고 필 머피 주지사가 밝혔습니다.

조금 전 이뤄진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TF 브리핑에서도 긍정적 신호가 나왔는데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가 애초 예측한 최대 20만 명의 사망자보다 훨씬 적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감염자 최대 국가가 돼 버린 미국에서 1월부터 강력한 대응에 들어가야 한다는 경고가 백악관 내부에서 있었다면서요?

[기자]
강력한 내부 경고를 제기한 인물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인데요.

나바로 국장은 지난 1월 29일 자 메모에서 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중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가 미국 땅에 전면적으로 발병하는 상황에서는 면역 시스템 또는 치료제나 백신이 미흡한 미국은 무방비라며 최악에는 50만 명 이상 숨질 수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또 지난 2월 23일에 작성된 두 번째 메모에서는 경고가 더 강해졌는데요.

미국인 최대 1억 명이 감염되고 최대 120만 명이 숨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를 보도한 뉴욕타임스는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읽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미국의 상황이 하루하루가 변화무쌍한데요.

간밤 뉴욕증시는 어떻습니까?

[기자]
뉴욕증시의 출발은 이틀째 강세였습니다.

하지만 결국은 약보합세로 마감했습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0.12% S&P500 지수는 0.1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0.33% 내린 채 장을 마쳤습니다.

장 초반 다우 지수가 1,000포인트 가까이 치솟는 등 코로나19 사망자의 증가세가 둔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으로 훈풍을 탔습니다만,

현지 시각 오후에 뉴욕주의 사망자가 최대 규모로 다시 증가했다는 소식에 흐름이 바뀐 듯 보입니다.

또 국제유가가 감산이 불확실할 수도 있다는 전망에 이틀째 급락한 것도 상승 흐름을 꺾는 역할을 했다는 분석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