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1901 0682020040759341901 04 04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6267880000 1586268125000

美 뉴저지주 첫 한국계 시의원, 코로나19로 사망

글자크기
동아일보
재미교포가 많이 거주하는 미국 뉴저지주(州) 저지시티의 첫 한국계 시의원 윤여태(미국명 마이클 윤)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합병증으로 6일(현지 시간) 사망했다. 향년 66세.

현지 언론 뉴저지글로브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입원한 그는 5일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중환자실(ICU·intensive care unit)에서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다 숨졌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는 존경 받는 지도자였다”고 추모했다. 트위터에 그의 사진도 게재하며 “저지시티와 함께 윤 의원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썼다.

스티븐 플랍 저지시티 시장 역시 트위터에 “훌륭한 동료이자 아버지, 남편, 할아버지였고 저지시티 시민들을 위해 30년 가까이 봉사했던 지칠 줄 모르는 사람”이라며 “저지시티의 모든 사람이 그를 기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1954년 대구에서 태어난 윤 의원은 1979년 미국으로 건너갔다. 1981년부터 저지시티에서 잡화점을 운영하며 지역사회에 뿌리를 내렸다. 1993~2002년 저지시티 부시장을 맡았다. 2013년 시의원에 뽑혔고 4년 후 재선에 성공했다. 첫 번째 선거 당시 그의 지역구 유권자 약 2만 명 중에서 한국계는 6명뿐이어서 대이변으로 평가받았다. 재직 중 6.25전 참전기념 조형물 조성에 앞장서는 등 한인사회 위상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

미국 50개주 중 환자가 가장 많은 뉴욕주와 이웃한 뉴저지주는 뉴욕에 이은 미 2위 감염주다. 이로 인해 연일 확진자와 사망자가 증가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7일 뉴저지주의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4만1090명, 1003명이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