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006 0142020040759339006 01 0102001 6.1.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6250147000 1586250153000 popular

文대통령, '공항 검역현장' 찾아 "전세계 모범...고생시켜 미안하다"(종합)

글자크기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검역현장 '깜짝 방문'
-검역소·국방·복지·법무부·지자체 인력 '격려'
-"인천공항, 검역 및 방역 시스템 상징적인 곳"
-간호사들에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 응원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방문한 뒤 코로나19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크 스루·Open Walk Thru)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07.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전 세계의 모범이 되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방역의 최일선 현장에서 근무하는 인천국제공한 검역현장을 깜짝 격려 방문한 자리에서다. 현장을 지키고 있는 관계자들에게는 "고생시켜서 미안할 따름"이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文 "우리가 전 세계의 모범"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약 30분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검역현장을 방문해 공항 검역소 직원, 국방부·복지부·법무부·지자체 지원인력 등 관계자들을 만났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바쁜 현장임을 감안해 방문을 자제했으나 전체 입국자가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감소해 격려 방문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벌써 석 달째다. 일 자체도 격무인 데다 코로나19를 최일선에서 막아내야 한다는 긴장감, 자칫 잘못하면 내가 감염될 수 있다는 무거운 압박감이 있었을 텐데 발병초기부터 지금까지 정말 수고 많이 해 주셨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고생시켜서 미안할 따름"이라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인천공항은 우리나라의 검역 및 방역 시스템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곳"이라며 "우리나라가 국경을 전면 봉쇄하지 않고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 3원칙을 지키면서 방역에 임할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들께서 해외 유입을 철저히 통제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노고를 치하했다.

특히 "복지부, 법무부, 소방, 군, 경찰 등이 협업을 통해 외부 감염유입을 적절히 차단했다"며 "그뿐만 아니라 자가진단 앱, 워크 스루 등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방법까지 도입해서 우리나라가 전 세계의 모범이 되었고, 방역에 있어서 메이드 인 코리아, 브랜드 K가 세계 최고로 평가받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외유입 확대를 지적하며 "여러분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공항에서 해외유입을 차단하는 여러분의 노력과 철저한 자가격리 과정을 통해 2∼3차 감염을 차단한다면 코로나 상황은 지금보다 훨씬 진정될 것이다.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종식시키는 나라가 되기를 기대하겠다"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페이스북 캡쳐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간호사 헌신, 고맙고 가슴 뭉클"
문 대통령은 '세계 보건의 날'을 맞아 코로나19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들에게 응원 메시지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세계 보건의 날을 맞아-간호사 여러분, 응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인천공항 검역 현장에 다녀왔다"며 "이름 없이 헌신하는 검역 관계자들이 그곳에 있었다. 최근 일일 확진자의 절반을 차지하는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밤낮없이 땀 흘리는 분들이다. 고맙고 또 고맙다"고 말했다.

특히 "돌아오는 길, 못내 마음에 걸리던 분들을 생각했다.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하면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분들"이라며 "중환자실에도, 선별진료소에도, 확진환자 병동에도, 생활치료시설에도 이 분들이 있다. 바로 간호사분들"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반창고와 붕대를 이마와 코에 붙인 사진을 보았다. 안쓰럽고 미안했다"며 "은퇴했다가도, 휴직 중이더라도, 일손이 필요하다는 부름에 한달음에 달려가는 모습을 보았다. 고맙고 가슴 뭉클했다"고 고마움과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간호사 여러분은 코로나19와의 전장 일선에서 싸우는 방호복의 전사"라며 "격무에다 감염 위험이 큰 데도 자신을 돌보지 않고 가장 가까이 가장 오래 환자 곁을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숨은 일꾼이며 일등 공신"이라며 "하지만 '의료진의 헌신'으로 표현될 뿐 의사들만큼 주목받지 못한다. 조명 받지 못하는 이 세상의 모든 조연들에게 상장을 드리고 싶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