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8395 0112020040759338395 04 04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48820000 1586248932000

'난 중국인이 아니다' 티셔츠 등장, 中매체 "인종차별" 비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연재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트위터 사진 캡쳐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된 후 아시아인에 대한 서양의 인종차별이 심해진 가운데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 OO인이다’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가 등장해 중국인의 반발을 사고 있다.

7일(현지시간)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대만 혹은 홍콩인으로 추정되는 한 트위터 사용자가 “아시아인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옷”이라고 소개하면서 여러 장의 티셔츠 사진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 티셔츠는 아마존, 레드버블닷컴 등 미국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다.

트위터에 올라온 셔츠에는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 한국인이다’, ‘나는 중국인이 아니라 대만인이다’, ‘나는 아시안이지만 중국인은 아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답글에는 ‘나는 홍콩인이다’고 적힌 티셔츠 사진도 올라오는 등 중국인, 대만인, 홍콩인들 사이 설전이 오갔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네티즌들은 이 티셔츠와 해당 트위터 글이 인종차별과 분리주의만 부추길 뿐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해외에 있는 중국인이 감염 우려와 인종차별이라는 이중 위협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런(티셔츠) 인종 차별적인 행위는 불길에 기름을 붓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미국에서 유학중인 한 중국인은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발견되었다고 하지만 중국에서 정말 시작된 것은 아닐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외에서 아시아인이 코로나19를 옮긴다며 인종차별을 받는 현재, 같은 동양인끼리 차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해당 티셔츠를 비판했다.

최연재 인턴기자 choiyeo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