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2870 0032020040759332870 01 0105003 6.1.11-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true true true false 1586240356000 1586243298000 related

[총선 D-8] 통합당, 윤호중 '황교안 애마' 발언에 "야당 무시 막말"

글자크기

"통합당 당원·지지 국민을 싸잡아 비하"…윤호중 사퇴, 이해찬 사과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7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돈키호테', 황교안 대표를 '애마',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을 '시종'으로 빗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해 "야당을 무시하고 오만과 독선이 하늘을 찌른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중앙선대위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논평에서 "제1 야당에 대해 모욕과 막말을 늘어놓은 윤 사무총장은 즉각 사퇴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회의에서 김 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데리고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서 장창을 뽑아 든 모습"이라고 말했다.

황 상근부대변인은 "제1야당의 대표를 동물에 비유하고, 선대위원장에게 부정적 이미지를 덧대며 아랫사람으로 표현하고 비하한 것"이라며 "이는 통합당 전체에 대한 모욕이며, 직접 손으로 당 대표를 뽑아준 당원들, 나아가 통합당을 지지하는 국민을 싸잡아 비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윤 총장의 막말은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더 이상 통제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음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며 "국민과 당원 손으로 뽑은 제1야당 대표와 구국의 일념으로 통합당에 합류한 정치 원로에 대해 막말과 비하를 쏟아낸 윤 총장은 대한민국 정치 수준을 떨어뜨리고, 정치 혐오를 키운 장본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즉각 사퇴하고, 이해찬 당 대표가 직접 통합당 당원과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7 jeong@yna.co.kr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