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4311 0242020040759324311 01 01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25710000 1586225767000 related

윤호중 “김종인은 돈키호테… 황교안 애마, 박형준은 시종”

글자크기

7일 민주당 현안점검회의서 발언

“대통령 탄핵이란 헛된 꿈 꾼다”며 野 지도부 비판

‘코로나19 비상대책 예산 100조 원’에는 “대학생 리포트 수준”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7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공동총괄선대위원장을 돈키호테에 빗대 “불가능한 꿈을 꾸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를 돈키호테가 타던 말 로시난테,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을 시종인 산초에 각각 비유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현안점검회의에서 “김 위원장의 선거운동을 보면 세르반테스가 쓴 돈키호테가 생각난다”며 “황교안 애마를 타고 박형준 시종을 앞에 내세워 정부에 있지도 않은 사람을 심판한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가상의 풍차를 향해 장창 들고 뛰어드는 꼴”이라 말했다.

김 위원장이 주장한 ‘코로나 비상대책 예산 100조 원’에 “대학교 2학년이 쓴 리포트 수준에 불과한 대책”이라고 깎아 내렸다. 그러면서 “망상에 빠져 있는 김종인 위원장은 하루빨리 정상적인 모습으로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의 이날 발언은 통합당 인사들의 실언을 지적한 후 나왔다. 그는 “통합당의 막말이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지친 국민을 더 지치게 하는 막말 바이러스”며 “황교안 대표는 n번방 호기심 발언에 이어 키 작은 사람에 대한 신체 비하 발언을 했고 인천의 정승연 후보는 지역 비하, 관악갑 김대호 후보는 3040세대를 비하했다”고 잇따라 비판했다.

이어 “김종인 위원장이 (막말들이)당의 입장 아니라 선을 그었지만 통합당 회의에서 있었던 공식 발언인 만큼 개인의 사과 정도로 그칠 일이 아니며 분명한 징계와 후보 사퇴 등 마땅한 조치가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정책위의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