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7169 1112020040759317169 04 0403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5441000 1586215449000

美 코로나19 사망자 1만명 넘어...12일만에 10배로 증가

글자크기

확진자 수 35만명...전세계 4분의1 차지

뉴욕선 사망자 및 입원 환자 줄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숨진 사람이 1만명을 넘어섰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6일 오후 2시 45분(미 동부시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는 1만389명으로 나타났다. 2월 29일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지 37일 만이고, 사망자가 1,000명을 넘긴 날(3월 25일)로부터 12일 만에 10배로 증가한 것이다.

미국의 사망자는 이탈리아(1만6,523명)와 스페인(1만3,169명)에 이어 3번째로 많으며,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7만3,703명)의 7분의 1에 해당한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도 빠르게 늘며 35만2,546명으로 올라섰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스페인(13만5,032명)이나 이탈리아(13만2,547명)보다 2배 이상 많은 숫자다. 또 전 세계 확진자(132만4,907명)의 약 4분의 1에 달한다.

다만 뉴욕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가파르게 치솟던 코로나19 사망자와 입원 환자 수가 줄기 시작하면서 정점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레 나온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의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신규 입원 환자와 중환자실(ICU) 입실자가 모두 감소하고 있다며 “이는 좋은 신호들”이라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환자는 계속 증가해 13만68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4,159명이었다.

짐 멀래트래스 뉴욕주립대(SUNY) 엠파이어스테이트 칼리지 총장도 브리핑에서 새로운 예측 모델이 종전보다 낮은 환자 수를 예상했다며 “이는 어쩌면 우리가 지금 정점에 있거나 정점에 도달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시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그러면서도 필수적이지 않은 사업체·점포의 휴점과 학교 휴교 조치를 이달 29일까지 연장했다. 또 사회적 거리 두기 명령을 위반한 사람에 대한 벌금 상한선을 500달러에서 1,000달러로 올렸다. 그는 경찰 등 법 집행기관이 더 엄격하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집행하기를 원한다며 “이는 당신의 생명에 관한 것이 아니다. 당신은 다른 사람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권리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