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845 0092020040759315845 03 0305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7160000 1586207169000 related

"대부분 기업, 클라우드 사용…절반은 데이터 유출 사고 겪어"

글자크기

2020 탈레스 데이터 위협 보고서 발표…클라우드 보안 심각성

암호화되지 않은 클라우드에 민감 데이터 저장…보안 취약점 유발

"응답자 72%, 5년 이내 양자 컴퓨팅이 기업 보안에 영향 미칠 것"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50%이상의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고, 이것이 데이터 보안의 심각한 취약성을 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보안 및 데이터 보안의 업체 탈레스는 7일 2020년도 탈레스 데이터 위협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올해의 데이터 위협 보고서는 전 세계의 IT 및 데이터 보안에 대한 책임이나 영향력을 가진 1723명의 경영진의 의견을 담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대’의 상세한 보안 문제에 대해 탐구했다. 보고서에 참여한 응답자 중 50%는 자신들이 근무하고 있는 데이터가 클라우드에 저장되고 있으며, 이 중 거의 절반인 48%는 민감 데이터라 답했다.

또 모든 응답자가 멀티 클라우드 사용이 기업에서 일반화되고 있으며 클라우드에 저장된 민감 데이터 중 일부가 암호화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리고 49%의 응답자는 데이터 유출사고를 겪었다고 답했다. 이번 2020 탈레스 데이터 위협 보고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멀티 클라우드의 복잡성 외에도, 응답자의 72%가 양자 컴퓨팅이 향후 5년 이내 보안 및 암호화 운영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답해, 양자 컴퓨팅 기업 데이터 보안의 주요 관심사로 대두되었음을 보여줬다.

보고서는 조직의 인프라가 디지털화될수록 데이터 유출 사고를 겪을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행하는 조직들이 경쟁 우위를 선점하고 있어, 기업들은 빠르게 혁신 기술을 도입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전에는 발생하지 않았던 데이터 유출 사고 및 데이터규제 위반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기업들이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와 소셜 미디어를 도입하고 있으며 이를 도입한 조직의 45%가 지난 1년 동안 데이터 유출을 경험했다.

기업은 수많은 SaaS 애플리케이션과 함께 서비스형 인프라(IaaS)와 서비스형 플랫폼(PaaS) 환경과 같은 다양한 인프라를 사용하고 있다. 응답자의 81%는 1개 이상의 IaaS 벤더를 사용하고 있으며, 81%는 1개 이상의 PaaS 벤더를, 그리고 11%는 100개 이상의 SaaS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고 있다. 더 많은 데이터가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할수록 보안은 더욱 복잡해진다.

40%에 달하는 응답자는 적절한 데이터 보안 조치를 취하는 데 있어 복잡성을 가장 큰 장애물로 꼽으며, 동일한 질문에 대한 2018년 44%의 수치 대비 조금 더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또 응답자의 72%는 향후 5년 이내 양자 컴퓨팅 능력이 자사의 데이터 보안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으며, 27%는 1년 이내 위협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답해, 기업의 양자내성 암호화 강화에 대한 수요를 확인했다.

보고서는 정부 및 금융 서비스, 헬스케어, 유통 분야가 어떻게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단계별로 수용하고 있는지 조사하고 여기에 수반되는 보안 문제들을 확인했다. 전 세계 정부 기관 관련 응답자의 거의 절반인 49%는 시장을 공격적으로 혁신하고 있거나, 기업 민첩성을 높이는 디지털 역량을 제공함에 따라 자신의 조직을 선진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여기에 헬스케어 분야 47%, 유통 분야 45%, 그리고 금융 서비스 분야 30%로 그 뒤를 이었다. 44%의 금융 서비스 분야 응답자는 올해 데이터 유출을 경험하거나 데이터보안 규제 감사를 위반했다고 밝혔으며, 정부 기관 52%, 유통 부문 49%, 그리고 헬스케어 부문 37%로 그 뒤를 이었다.

데이터 보안은 어려운 문제이지만, 암호화는 빅데이터 및 IoT, 컨테이너 전반에 걸쳐 도입 및 활용하기 위한 핵심 요소이다. IDC는 보안 전문가에게 ▲공유 책임 모델 실현을 위한 최신 하이브리드 및 멀티 클라우드 데이터 보안 툴에 투자 ▲데이터 보호를 위한 제로 트러스트 도입 고려 ▲데이터 검출 솔루션 및 키 관리의 중앙 집중화를 통해 데이터 보안 강화 ▲통제 가능한 위협 벡터에 집중 ▲암호화를 활용하여 현존하는 데이터 위험에 대비 등 핵심전략을 공유했다.

탈레스 DIS CPL사업부 티나 스튜어트 시장 전략 담당 부사장은 “이번 2020 탈레스 데이터 위협보고서 글로벌 에디션은 전 세계적으로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 저장되고 있는 전례 없는 양의 기업 민감 데이터를 확인했다. 적절한 클라우드 보안체계를 갖추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 며 “5G 네트워크가 출범하면서 IoT는 계속해서 확장하고 있고, 양자 컴퓨팅 위협도 점점 더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기업은 가장 최신의 데이터 보안 태세를 갖춰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감 데이터를 보호하기 위한 첫 단계는 민감 데이터의 위치를 인지하는 것으로, 분류된 데이터는 강력한 멀티 클라우드 키 관리 전략으로 암호화 및 보호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