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3222 1102020040659313222 08 0801001 6.1.16-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72747000 1586172773000

삼성 국제기능경기대회, 코로나 여파로 13년 만에 첫 취소

글자크기
조선비즈

지난해 4월 한국기술교육대학교에서 열린 제12회 '삼성국제기능경기대회'에서 4개 전자 계열사 국내외 임직원들이 전기제어시스템제작 직종 경기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그룹의 전자 계열사 소속 임직원들이 모여 첨단 기술을 겨루는 '삼성국제기능경기대회'가 개최 13년 만에 처음으로 취소됐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여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6일 "당초 4월 개최 예정이었던 삼성국제기능경기대회가 취소됐다"며 "대회를 열면 해외 기술자가 국내로 입국해야 하는 데다 다수의 사람이 모이기 때문에 코로나 사태 와중에 개최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2008년부터 기술 인력을 육성, 발굴한다는 취지에서 해마다 개최됐다. 지난해 대회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등 4개 계열사의 중국, 베트남, 러시아, 브라질, 헝가리, 폴란드 등 12개국 26개 법인에서 총 17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대회 부문은 자동화시스템 구축, 전기제어시스템 제작, 제조설비·지그 설계, 컴퓨터 제어(CNC) 밀링 가공, 로봇티칭·응용프로그래밍 등 5개다.

이정민 기자(ja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