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6959 1132020040659296959 04 0401001 6.1.8-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0080000 1586146814000

영국 존슨 총리,병원 입원…코로나19 양성 10일만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민규 기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가 코로나19로 양성 판정을 받은 지 10일 만에 병원에 입원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영국 총리실 등 관청가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5일(현지시간) 저녁 코로나19 증상으로 런던 병원으로 이송됐다.

주치의의 조언에 따라 취해진 '주의 조치'로 알려졌는데 국무총리는 여전히 정부를 책임지고 있지만, 외무부 장관은 6일 오전 코로나바이러스 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라 쿠엔즈버그 BBC 정치평론가에 따르면 존슨은 하룻밤을 묵을 예정이며 '루틴 테스트'를 받을 것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총리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의사의 조언에 따라 총리는 오늘 밤 병원에 입원해 검사를 받았다'며 '수상이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인 지 열흘이 지나도 계속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예방조치다'라고 밝혔다.

이어 '수상은 NHS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국민들이 집에 머물며 NHS를 보호하고 생명을 구하라는 정부의 충고를 계속 따를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다우닝가 관리들은 존슨씨가 정부를 계속 책임지고 있으며 장관 동료들과 공무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존슨의 입원과 관련해 '모든 미국인들이 그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그는 나의 좋은 친구고, 훌륭한 신사며, 훌륭한 지도자'라며 '총리는 강한 사람이기 때문에 괜찮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영국 노동당 키르 스타머도 '빠른 회복"을 희망한다'고 기원했다.

GP이자 방송인 사라 자비스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존슨 총리가 '특히 호흡곤란으로 고생했다면 가슴 엑스레이를 찍고 폐를 스캔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녀는 또 그가 퇴원하기 전에 산소 수치, 백혈구 수, 간 및 신장 기능에 대한 검사뿐만 아니라 그의 심장 기능을 확인하기 위한 심전도 검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존슨 씨는 3월 27일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발표된 이후 집에서 일했다.

앞서 지난 3일(현지시간) 존슨 총리는 자신이 여전히 사소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트위터를 통해 전했다.

존슨 총리는 '난 아직 열이 있어. 그래서 정부의 조언에 따라 나는 그 증상 자체가 사라질 때까지 나의 고립을 계속해야 한다'며 '하지만 우리는 바이러스를 이기기 위해 우리의 프로그램에 내내 분명히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맷 핸콕 보건장관도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였으며 지난 목요일에 일일 다우닝 스트리트 기자회견을 주최하기 위해 자가 격리상태에서 돌아왔다. 정부의 수석 의료 고문인 크리스 휘티 교수도 증상을 보인 뒤 자가 격리했다.

존슨 총리의 입원 소식은 여왕이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과의 싸움에서 영국이 '성공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한 직후 나왔다

kioo@kukinews.com

쿠키뉴스 조민규 kioo@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