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6446 0232020040659296446 01 01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139704000 1586139727000 related

총선 비례투표, 미래한국 25%·더시민 21.7%·열린민주 14.4% [리얼미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21대 총선 비례대표 정당투표 의향 조사에서 미래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더불어민주당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을 계속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YTN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4.15 총선 비례대표 투표 의향을 조사한 결과, 미래한국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25.0%, 더불어시민당에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21.7%로 각각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전주와 비교하면 미래한국당은 2.4%포인트 빠졌고, 시민당은 8.1%포인트 내렸다.


미래한국당은 30대(20.8%→23.9%)에서 지지가 올랐으나 60대 이상(36.9%→31.7%), 40대(24.0%→19.7%), 50대(28.6%→24.9%)에서는 내렸다. 부산·울산·경남(39.8%→31.2%), 대전·세종·충청(30.4%→23.3%), 대구·경북(35.5%→29.7%) 등 다수의 지역에서도 하락세를 보였다.


시민당은 광주·전라(43.4%→28.2%), 경기·인천(34.0%→22.2%), 30대(36.8%→23.8%), 20대(28.9%→16.9%)에서 두자릿수 하락을 보였다. 또 진보층(46.9%→37.2%)과 중도층(25.4%→19.7%), 대구·경북(23.2%→16.0%), 부산·울산·경남(23.8%→18.5%), 서울(28.4%→23.7%) 등에서도 내렸다.


반면 열린민주당은 2.7%포인트 오른 14.4%로 나타났고, 정의당도 2.6%포인트 오른 8.5%를 기록했다. 특히 민주당 지지층은 비례투표에서 시민당(43.8%)과 열린민주(27.9%), 정의당(7.9%)으로 분산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밖에 국민의당은 0.4%포인트 오른 4.7%로 나타났고, 나머지 정당은 3%미만으로 조사됐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전주보다 1.1%포인트 오른 53.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11월 2주차 조사(53.7%) 이후 최고치다. 부정 평가는 0.9%포인트 내린 43.2%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긍정·부정 평가가 두자릿수 차이를 보인 것도 2018년 11월 2주차 조사 이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4만6381명에게 접촉해 최종 2521명이 응답을 완료, 5.4%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