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90574 0782020040659290574 08 0801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31921000 1586132112000

카카오내비, 강남순환로 터널 내 길안내 기술 개발 적용

글자크기
이투데이

카카오모빌리티는 터널 내에서도 정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는 'FIN' 기술을 시범 적용했다.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LTE 신호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 ‘FIN’을 카카오내비에 적용해 터널 내에서도 끊김 없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회사 측은 강남순환로 3개 터널(관악터널, 봉천터널, 서초터널)에서 ‘카카오내비 FIN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범서비스를 통해 GPS가 닿지 않는 터널에서도 정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강남순환로 3개 터널은 11km로 분기 지점이 많아 터널 내에서 길안내를 요구하는 이용자가 많았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내비에 적용한 ‘FIN’은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한 기술이다.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구축한 뒤 사용자 스마트폰의 LTE 신호 패턴을 분석해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 2018년 10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이택진 박사팀과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하고, 독자적으로 대규모 신호 패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해당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카카오내비 이용자들은 시범서비스 터널 구간에서 갈림길 안내를 정확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터널을 빠져나온 후 길안내가 시작돼 갈림길을 놓치는 불편함을 해소했다. 해당 서비스는 카카오내비 안드로이드 앱 3.42 버전 이상에서 이용 가능하다.

전상훈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박사는 “FIN 기술은 실내에서 차량 호출 시 정확한 호출 지점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위치 정보가 핵심인 모빌리티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며 “LTE 외에 영상 측위 등 센서 정보를 접목해 위치 추정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조성준 기자( tiatio@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