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4236 0182020040559284236 01 0102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6075251000 1586075286000 popular

文, 식목일 강원도行…총선전 잇단 `험지 행보`

글자크기
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식목일을 맞아 지난해 대형 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릉시 옥계면 천남리를 찾아 주민들과 금강소나무를 심고 있다. [이충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을 앞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최근 지역 방문 일정이 정치·이념적인 '험지'에 집중되며 눈길을 끈다.

청와대에서는 총선과의 엄정한 '거리두기' 방침을 거듭 밝히고 있지만 미래통합당 등 야당에서는 문 대통령의 행보를 두고 복잡한 반응이 나온다. 코로나19 극복 등 분명한 명분을 가진 문 대통령의 움직임을 '총선 개입'으로 비판하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국면에서 국정수행 지지도가 오름세를 타면서 문 대통령의 활발한 행보가 총선에서 '여당 프리미엄'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5일 김정숙 여사와 함께 식목일을 맞아 지난해 대형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도 강릉시를 1년만에 다시 찾아 주민들과 함께 금강소나무를 심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이 "재난(산불)은 끔찍했지만 온 힘을 모아서 이겨냈다는 데 국민들은 뿌듯함을 느꼈을 것이다. 그 때 그 정신으로 코로나19도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며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일에는 제주를 찾아 제72회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당시 그는 희생자와 유가족들이 법에 의한 배·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국회에서 계류 중인 4·3특별법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정치권에 촉구했다. 대통령이 임기 중에 4·3추념식에 두 차례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1일에는 대구·경북의 대표적 생산기지인 구미 국가산업단지를 방문해 기업들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확실한 지원을 약속했다. 또 지난달 27일에는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도 취임 후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의 동선은 공교롭게도 여당의 상대적 열세(대구·경북) 또는 접전(충청·강원·제주) 지역에 맞춰지며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이른바 '캘린더성' 행사이긴 하나,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과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 역시 총선이 임박한 시기라 야당으로서는 신경이 쓰이는 상황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는 천안함 폭침 원인을 묻는 전사자 어머니의 돌발 질문에 '북한 소행이란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답변했다. 그가 대통령 취임 후 공식 석상에서 천안함 피격에 대해 '북한의 소행'이라고 언급한 것도 이날이 처음이었다.

물론 청와대는 총선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지역 행보에 대해 통합당과 소속 지자체에서 엇갈린 메시지를 내는 이례적 장면도 나왔다. 통합당 선거대책위는 지난 1일 문 대통령의 구미 방문때 "오얏나무 아래에서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행여 선거에 개입할 꿈도 꾸지 마시길 바란다"며 까칠하게 반응했다. 그러나 통합당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는 구미를 찾은 문 대통령에게 "이번에 '국가가 있다', '정부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고마움을 표시하며 격찬했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