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6637 0232020040559276637 03 0304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51176000 1586051204000 related

모기업 자금지원 불발된 쌍용차 "경영쇄신안 차질없이 추진하겠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쌍용자동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항에 따른 마힌드라 그룹의 신규 자금 지원 차질에도 불구하고 당초 계획했던 경영 정상화 방안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지난 3일(현지시간) 쌍용차의 대주주인 마힌드라 그룹은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로 인한 그룹의 유동성 상황 등을 감안해 쌍용차에 약속했던 2300억원의 신규 투자 자금 지원은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 대신 마힌드라 그룹은 쌍용차의 사업운영 영속성 지원을 위해 400억원의 일회성 자금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쌍용차는 지난해 복지 중단과 축소에 이어 재무구조 개선과 인건비 절감까지 추진하는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마련하고 추진해왔다. 쌍용차는 모기업의 신규 투자 계획 중단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진행해왔던 경영 정상화 방안을 흔들림 없이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또한 경영정상화 과정에서 현재 코로나 19 확산 등으로 글로벌 저성장 국면이 장기화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쌍용자동차는 상품기획부터 연구개발, 생산, 판매, 서비스까지 회사의 전 부문에 걸쳐 업무시스템 고도화 등 내부 혁신역량 강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쌍용차는 신규 자금조달을 위해 부산물류센터 등 비핵심 자산매각을 비롯한 다양한 현금확보 방안을 통해 단기 유동성에 문제가 없도록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쌍용차는 신규투자 유치를 통한 재원확보 등을 통해 철수 의혹을 불식하고 쌍용차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는 모기업의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쌍용차의 경영정상화에 필요한 5000억 원은 당장 올해 조달이 필요한 자금이 아니라 향후 3년 간 필요 자금으로, 마힌드라가 제시한 다양한 지원방안의 조기 가시화 및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협력방안을 통해 차질 없이 마련해 나갈 계획이고 밝혔다.


쌍용차 관계자는 "장기적인 차원에서 향후 실현 가능한 경영계획을 통해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지원과 협조를 지속적으로 구해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상생의 노사관계를 발전시키고 회사의 성장과 고용안정이라는 공동의 목표달성을 위해 제품경쟁력 확보와 판매증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