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4693 0232020040559274693 04 0403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39980000 1586044297000

트럼프 "마스크 안써" VS 멜라니아 "마스크 착용 심각히 여겨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모든 미국인의 마스크 착용을 공개적으로 독려하고 나섰다.


이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마스크 착용 권고 새 지침안 발표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는 부분이다.


멜라니아 여사는 3일(현지시간) 저녁 트위터를 통해 "주말이 다가오는 가운데 나는 모든 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안면가리개 착용을 심각하게 여기길 요청한다"고 썼다. 이어 "코로나19는 누구에게나 퍼질 수 있는 바이러스"라며 "우리는 이를 함께 멈출 수 있다"고 적었다.


멜라니아 여사의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마스크 등 안면가리개의 자발적 착용을 권고하는 CDC 지침을 발표한 지 얼마안돼 나온 것이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멜라니아 여사가 트윗을 통해 CDC의 새 지침을 지지하면서 남편인 트럼프 대통령과는 상반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리핑을 통해 새 지침을 발표하면서 CDC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몸 상태가 좋다며 "집무실에서 아름다운 '결단의 책상(대통령 전용 책상)'에 앉아 안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다른나라 대통령, 총리, 왕, 여왕 등을 맞이하는 건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