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2347 0532020040459272347 02 0213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87634000 1585987711000 related

"해열제 먹고 검역대 통과" 부산 110번 확진자 못 잡았다

글자크기

미국 유학생, 지난달 23일 열·근육통 나타나 해열제 복용

인천공항 검역대 통과해 부산으로 이동…하루 지나 '코로나 확진'

부산시 "해당 환자, 해열제 복용·증상 사실 선별진료소서 모두 진술"

부산CBS 박진홍 기자

노컷뉴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개방형 선별진료소.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유학 당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해열제를 복용한 부산 110번 확진자가 인천공항 검역대를 문제없이 통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 110번 확진자 A(18·남·동래구)군은 미국 캔자스주에서 유학하던 지난달 23일부터 열이 나고 근육통이 있어 해열제를 복용했다.

A군은 증상이 나타난 다음 날 미국 아메리칸 에어라인 항공편(AA3761)을 이용해 시카고로 이동한 뒤, 대한항공 항공편(KE038)을 통해 지난달 25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인천공항 입국 당시 검역대에서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검역을 통과한 뒤 아버지 차를 타고 부산 자택으로 이동했다.

A군은 26일 오전 부산 동래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뒤, 이날 밤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군과 밀접 접촉한 부모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에 따르면 A군은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입국 전 해열제 복용 사실과 함께 근육통과 열이 있었던 사실 등을 모두 진술했다.

부산시는 "A군과 같은 비행기를 이용해 입국한 기내 접촉자들을 해당 보건소에 통보했으며, 이들에게 특별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는 한 검사는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