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986 1192020040459271986 04 0401001 6.1.8-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5985391000 1585985396000

세계각국 마스크 확보전쟁…"이륙직전 웃돈 주고 가로채"

글자크기
세계각국 마스크 확보전쟁…"이륙직전 웃돈 주고 가로채"

[앵커]

마스크 착용을 대수롭게 여기지 않았던 유럽과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정책을 선회하면서 전 세계 '마스크대란'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국가들간에도 마스크를 확보하기 위해 웃돈을 주고 다른 나라가 계약한 물량을 가로채는 등 약육강식의 정글이 돼가는 모습입니다.

황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프랑스의 한 공항에 마스크를 대거 실은 비행기가 착륙했습니다.

이날 도착한 마스크는 1천만개로, 프랑스 정부는 최근 의료물자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에서 10억개 이상의 마스크를 주문했습니다.

하지만 선금을 내고 주문계약까지 맺었더라도 무사히 건네받지 못하는 일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한 지방의회 의장인 장 로트너는 "마스크를 비행기에 싣기 직전 미국 업자들이 나타나 프랑스가 낸 돈의 3배를 내겠다고 제시하면서 거래가 막판에 깨졌다"고 말했습니다.

반대로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는 이들 국가가 미리 주문한 물량을 프랑스가 더 높은 금액을 주고 가로챘다며 프랑스에 신사적 행동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독일 역시 의료진을 위해 중국에서 주문한 마스크가 태국 방콕에서 행선지가 변경돼 미국으로 향한 걸로 파악됐다며 미국 성토에 가세했습니다.

<옌스스판 / 독일보건장관> "미리 계획하는 건 매우 어렵습니다. 때때로는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배달물이 갑자기 계획대로 도착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코로나19의 기세가 계속되고, 그간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이던 유럽과 미국 등이 정책을 선회하면서 물량확보를 위한 쟁탈전이 더 치열해진 겁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무역기구, WTO는 일부 국가에선 마스크에 55%의 고율관세를 부과해 마스크 가격상승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 전반으로 확산하는 상황.

코로나19 국면에서 페어플레이 정신은 사라지고, 중개업자를 동원한 치열한 싸움이 펼쳐지고 있다고 AFP통신은 분석했습니다.

연합뉴스 황정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