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71894 1192020040459271894 03 03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5984780000 1585984782000 related

어제 94명 추가 확진…완치율 62% 넘어

글자크기
어제 94명 추가 확진…완치율 62% 넘어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94명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사흘 연속 두 자릿수 증가 폭을 보이고 있는데요.

국내 확진자의 완치율은 62%로 높아졌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봅니다.

나경렬 기자.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늘(4일) 0시 기준으로 집계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 156명입니다.

어제(3일) 하루 늘어난 신규 확진자는 94명입니다.

국내 누적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신규 확진자 증가 폭은 사흘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절반이 넘는 48명이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경기 23명, 서울 22명, 인천 3명입니다.

대구에서도 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의정부성모병원 등 일부 병원과 요양병원의 집단 감염 여파가 확진자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해외유입 사례는 32명으로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5명이고 나머지는 입국 후 지역사회에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해외 유입 확진자는 모두 688명으로, 이 가운데 내국인은 631명, 외국인은 57명입니다.

지난 1일과 2일,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교민 가운데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없었던 교민 9명이 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돼, 현재까지 귀국교민 514명 중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대구에서 잇따라 나오면서 지금까지 모두 180명입니다.

또, 중증 환자는 31명, 위중한 환자는 49명입니다.

다만, 완치자는 어제 하루 304명 늘어 6,325명이 됐습니다.

누적 확진자 대비 완치자 비율은 62%를 넘었습니다.

[앵커]

한편, 정부가 집단감염 등을 막기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번 달 19일까지, 2주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브리핑에서 여전히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데다 하루 신규 확진자도 100명 내외로 유지되고 있다며 기간 연장의 불가피성을 설명했습니다.

또,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감염 경로를 확인하기 어려운 사례가 크게 줄었고,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대규모 집단감염을 막을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감염 위험이 높은 교회와 클럽, PC방 등 일부 업종의 운영을 2주간 더 중단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방역지침을 준수하도록 요청했습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위반할 경우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