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9629 0242020040459269629 04 04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5969503000 1585969510000

"3일 만에 6kg 빠졌다"…'코로나19' 확진 받은 CNN 앵커의 투병기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미국 유명 TV 앵커의 몸무게가 3일 만에 6kg이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CNN 앵커 크리스 쿠오모(49)는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CNN 동료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입원할 필요가 없는 확진자에게도 코로나19는 만만치 않은 병이라며 몸소 겪은 이 감염증의 위력을 전했다.

쿠오모 앵커는 “나는 덩치가 크다. 원래 230파운드(약 104kg)였다”라며 “사흘 동안 13파운드(약 6kg)이 빠졌다”라며 “계속 먹고 마시고 있지만 진땀이 나고 몸이 아프다. 쉬운 병이므로 무심해도 괜찮다는 생각은 정말 잘못됐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CNN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밤이 되면 증상이 심해진다. 고열, 두통, 진땀, 불면증, 한쪽 시야의 흐릿함 등이 나타나다”며 “오한이 매우 심해 이가 으스러지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쿠오모 앵커는 지난달 31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히고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동생이기도 한 그는 감염이 확인되기 전까지 자신의 시사프로그램에서 코로나19 현황을 전달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발열, 기침 같은 가벼운 증상이 나타난다. 하지만 고령자나 기저질환자의 경우 사망까지 이어질 수 있다.

미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7만 6995명이다. 사망자는 하루 만에 1094명 증가한 7406명이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