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69222 0102020040459269222 04 04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967002000 1585967167000

일본, 코로나19에 의료 붕괴 방지에 뒤늦게 안간힘

글자크기
서울신문

코로나19에 고심 중인 아베 총리 - 마스크를 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했다. 2020.4.3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연기 이후 공교롭게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일본이 의료 체계 붕괴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도쿄도 등 확진자가 급증하는 주요 도시들은 곧 병상 부족 위기에 처할 상황이다.

4일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쿄는 코로나19 환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 4000개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750개밖에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750개 중 704개는 3일 현재 입원 환자가 사용 중이다.

다른 지자체들도 병상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가나가와현은 2800개를 목표로 했으나 170개 확보하는 데 그쳤고 오사카부와 효고현은 각각 3000개, 500개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600개, 246개를 확보했을 뿐이다.

NHK에 따르면 3일 하루 동안 353명이 늘었다. 일본에서 코로나19가 퍼지기 시작한 후 하루 확진자가 3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 감염자를 포함해 3841명이 됐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병상 부족을 피하기 위해 확진자의 상태를 구분해 대응하도록 하는 지침을 3일 광역자치단체에 통지했다.

현재는 확진자를 원칙적으로 모두 입원시키고 있지만 앞으로는 경증 환자 등은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건강을 회복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고령자, 심장·호흡기 지병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임신부 등을 제외한 경증 또는 무증상 확진자 중 의사가 입원이 필요 없다고 판단한 이들은 집이나 숙박시설 등 의료 기관이 아닌 곳에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숙박시설에는 의료 담당 직원을 상주시키고 감염 확산을 막도록 공간을 구분하도록 한다. 아울러 소독 및 음식 제공 등을 지원한다.

경증 환자를 병원 외 시설에 수용해 중증이거나 병세가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이들을 집중적으로 치료할 여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인 셈이다.
서울신문

코로나19 급속 확산 중인 도쿄 -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하는 가운데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3일 일본 도쿄 스가모 지역에 모여 있다. 2020.4.3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확진자의 상태를 구분해 분리 수용하는 방침에 대해서는 경증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집에 머무는 경증 환자가 가족을 감염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각 지자체는 숙박시설 등 확진자를 수용할 대체 시설 확보를 서두르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 일본 도쿄도 지사는 도쿄의 숙박시설 건물을 통째로 빌려서 경증 확진자를 일시적으로 수용하는 장소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을 3일 밝혔다.

도쿄도는 궁극적으로 숙박시설 1000실 정도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익재단법인 일본재단은 도쿄에 있는 과학관 주차장에 대형 텐트와 컨테이너를 설치해 경증 확진자 약 12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7월 이후에는 이바라키현 쓰쿠바시에 약 9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